위기의 지구 지구촌 위기를 알리는 정직한 목소리

뉴스한국
北, "고도의 핵공격 갖춘 핵강국…미국은 몽둥이 맛 봐야"y
북한

北, "고도의 핵공격 갖춘 핵강국…미국은 몽둥이 맛 봐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0-07 08:54:49 | 수정 : 2016-10-07 09:02: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룡악산지구에 위치한 룡악산샘물공장을 시찰했다고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이날 시찰에는 박봉주 내각총리 등이 동행했다. (조선중앙TV 갈무리=뉴시스)
북한 외무성이 6일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은 조만간 우리의 생명을 노린 저들의 창끝이 오히려 자기들의 숨통을 끊어놓게 되는 몸서리치는 현실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대변인 담화에서 북한 외무성은 "임기가 다 된 오바마패는 우리를 핵보유국으로 떠민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대조선제재·압박 소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말하며, "오바마가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버리지 우리에 대한 핵공갈과 군사적 위협을 일삼고 전대미문의 대조선고립·압살을 추구해온 것이 우리를 핵무기 고도화로 떠밀어 최강의 핵공격 능력을 갖춘 당당한 핵강국으로 만드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대미문의 정치경제적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가하다 못해 핵참화까지 들씌우려고 발광하는 날강도 무리로부터 자기를 지키기 위해 우리는 핵무장을 국가노선으로 정하고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다져왔으며 이제는 고도의 핵공격 능력을 갖춘 핵강국이 됐다"며, 핵개발을 합리화했다. 이와함께 "우리를 없애버리기 위해 사납게 달려드는 미국과 같은 승냥이 무리들은 오직 몽둥이 맛을 보아야 정신을 차리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TODAY 뉴스

더보기

시민단체, “학원 심야교습 밤 10시까지로 제한해야”
시·도마다 제각각인 학원 심야교습 제한시간을 밤 10시로 통일하는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쉼이있는교육 시민포럼은 성명을 통해 “오는 26일 충남 부여에서 개최되는 전국 시도교육감 협의회에서 학원 심야영업시간 규제에 대한 안건을 채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밤 10시는 우리나라 학부모들과 국민들이 생각하는 학원 심야영업 마지지노선”이라며 “밤 10시 규제에 대해 교육감들이 일치된 의견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3월 서울시교육청이 중·고생 학부모 18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의 85%가 학원 심야교습을 오후 10시 이전으로 제한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본 뉴스

종합정치경제연예

위기속 한반도

이전다음

유엔 주재 美대사 “北 핵실험 전면중단 시 대화할 용의...
유엔 주재 美대사 “北 핵실험 전면중단 시 대화할 용의...
상호 : (주)뉴스한국    제호 : 뉴스한국닷컴    발행인/편집인 : 이길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길성    사업자등록번호 : 129-81-75892    등록번호 : 서울, 아01899   
발행일 : 2004년 11월 1일    등록일 : 2007년 9월 17일    주소 : (우) 05718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28길 24, 1601호   
대표전화 : 02-566-2116    팩스 : 02-569-2114    E-mail : web@newshankuk.com
뉴스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c) NewsHankuk.com,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