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지구 지구촌 위기를 알리는 정직한 목소리

뉴스한국
규모 6.5 강진에 인도네시아 아체 쑥대밭…생존자 구조에 주력
국제

규모 6.5 강진에 인도네시아 아체 쑥대밭…생존자 구조에 주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08 15:47:41 | 수정 : 2016-12-12 09:33: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04년 지진·지진해일로 16만 명 사망한 공포 여전히 남아 있어
인도네시아 아체주 피디에 자야에서 7일 한 어린이가 규모 6.5 강진에 무너진 건물 더미의 그늘에 앉아 있다. (AP=뉴시스)
7일 새벽(이하 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에서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해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영국 BBC 방송은 8일 오전 현재까지 확인한 사망자 수가 97명이라고 밝혔다. 현지에서는 단 한 명의 생존자라도 구조하기 위해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다.

지진은 오전 5시께 아체주 레울레우트 북쪽 약 10km 지점 지하 8.2km에서 발생했다. 지표면과 가까운 곳에서 강력한 진동이 발생하면서 에너지는 곧바로 건물로 전달됐다. 200채 이상의 건물이 부서지거나 넘어질 것처럼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형국이다. 수 천 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고 임시 천막으로 몸을 피한 상태다. 아체주에서 600명 이상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이 많다는 관측 때문에 사망자가 증가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온다.

아체에서는 2004년 12월 26일 지진이 발생하면서 몰고 온 지진해일로 인해 16만 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벌어졌다. 당시의 공포를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는 수많은 주민들은 진동을 느끼자 고지대로 몸을 피했다. 지진해일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가 밝혔지만 많은 주민들은 지진해일이 닥칠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좀처럼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수백명의 군인과 공무원들은 이재민들과 주민들을 위해 임시 거처를 마련하고 있다.

지진으로 인해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곳은 피디에 자야 지역이다. 가옥과 상점 이슬람교 회당이 무너지거나 부서졌다. 강한 진동은 길을 조각냈고 전신주까지 넘어뜨린 상태다. 이 때문에 피디에 자야 지역은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디에 자야는 아체 북쪽 해안을 따라 있는 곳으로 15만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아체주의 주도 반다아체에서 110km 떨어진 곳이다. 생존자를 찾기 위해 구조대원들은 굴삭기를 동원하거나 맨손으로 건물 잔해를 치우고 있다. 구조작업은 7일 밤까지 이어졌다.

주당국은 피해 지역 주민들은 물과 식료품을 비롯한 기본적인 생필품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재 발리에 머물고 있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대한 빨리 피해 현장을 찾을 것이라며, "재난대응 당국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인명구조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TODAY 뉴스

더보기

헌재,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배상금 받은 후 이의제기 금지’ 위헌 결정
세월호 유족에게 국가배상금을 받은 이후 이의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도록 규정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세월호 참사 유족 10명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에서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일부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6명은 위헌, 2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위헌 결정이 난 부분은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별지 제15호 서식(배상금 등 동의 및 청구서)에서 ‘신청인은 배상금 등을 받았을 때에는 (중략) 4·16세월호참사에 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체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합니다’라고 명시한 부분이다.

많이 본 뉴스

종합정치경제연예

위기속 한반도

이전다음

강원도 추락 무인기, 北 금강군에서 출발…국방부, "명...
강원도 추락 무인기, 北 금강군에서 출발…국방부, "명...
상호 : (주)뉴스한국    제호 : 뉴스한국닷컴    발행인/편집인 : 이길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길성    사업자등록번호 : 129-81-75892    등록번호 : 서울, 아01899   
발행일 : 2004년 11월 1일    등록일 : 2007년 9월 17일    주소 : (우) 05718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28길 24, 1601호   
대표전화 : 02-566-2116    팩스 : 02-569-2114    E-mail : web@newshankuk.com
뉴스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c) NewsHankuk.com,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