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지구 지구촌 위기를 알리는 정직한 목소리

뉴스한국
더위가 더위를 삼켰다…2016년은 사상 최고 '더위' 기록 전망y
국제

더위가 더위를 삼켰다…2016년은 사상 최고 '더위' 기록 전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09 15:22:10 | 수정 : 2016-12-05 12:45:2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인간 활동이 기후변화에 영향 미쳤다
8일(현지시각)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한 예술가가 환경오염으로 신음하는 지구를 형상화한 벽화를 그리고 있다. 마라케시에서는 7일부터 18일까지 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열린다. (신화=뉴시스)
8일 세계기상기구(WMO)는 2016년 세계 평균기온이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고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금까지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동안이 인류 역사상 가장 더웠던 기간이었지만 앞으로 두 달이 지나면 이 기록을 2016년이 새로 쓸 것이라고 밝혔다. WMO는 기후변화에 인간 활동이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WMO는 지구가 더워지는 이유가 온실가스로 인해 온난화 현상이 발생하는데다 엘니뇨 현상이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5년에는 기온 상승폭이 산업혁명 이후 처음으로 섭씨 1도 이상 올랐다.

WMO는 2011년부터 2015년을 지구 역사상 가장 뜨거웠던 기간으로 기록했다. 1961년~1990년까지 30년 동안 지구 평균 기온(섭씨 14도)에서 평균 섭씨 0.57도 상승했다. 그 중에서도 세계 육지 평균기온은 2015년이 가장 높았는데 1990년까지 30년 동안 평균 온도에 비해 섭씨 0.76도가 오른 것이다.

심각한 문제는 가파르게 오르는 온도 상승 기록이 2016년에 다시 쓰일 수 있다는 점이다. WMO는 2015년을 웃도는 고온 상태가 2016년에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제사회는 파리협정에서 기온 상승을 섭씨 2도 미만으로 제한하고, 가능하면 섭씨 1.5도 아래로 낮추기로 했지만 이 목표를 이루는 게 불가능할 것이라는 비관론이 나온다.

페테리 타알라스 WMO 사무총장은 8일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타알라스 사무총장은 "기후변화는 1980년대 이후 전 지구적인 규모로 나타나고 있다. 땅과 바다의 기온이 오르고 해수면이 상승하며 빙하가 녹고 있다. 이 때문에 폭염·가뭄·홍수 등 극단적인 기후현상의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22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모로코에서 7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파리협정을 실천하기 위해 지구촌이 힘을 모으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TODAY 뉴스

더보기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매우 유감…흔들림없이 수사 진행한다”
법원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유감을 표명했다. 19일 오전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법원의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결정은 특검과 피의사실에 대한 법적 평가에 있어서 견해 차이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은 매우 유감이나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 흔들림없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특검보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짤막하게 입장만 밝히고 퇴장했다.

많이 본 뉴스

종합정치경제연예

위기속 한반도

이전다음

김정은 이어 김여정까지 ‘백두혈통’ ‘최고존엄’ 줄줄이...
김정은 이어 김여정까지 ‘백두혈통’ ‘최고존엄’ 줄줄이...
상호 : (주)뉴스한국    발행인/편집인 : 이길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길성    사업자등록번호 : 129-81-75892    등록번호 : 서울, 아01899    발행일 : 2004년 11월 1일    등록일 : 2007년 9월 17일    주소 : (우) 05718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28길 24, 1601호    대표전화 : 02-566-2116    팩스 : 02-569-2114    E-mail : web@newshankuk.com
뉴스한국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c) NewsHankuk.com,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