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임~행진곡' 제창거부 박승춘 5·18기념식 쫓겨나

등록 2016-05-18 14:55:13 | 수정 2016-05-18 14:57:53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불허했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쫓겨났다.

박 처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공식 기념곡 지정을 불허한 것은 "국민들의 의견을 들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거행된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에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여야 대표, 20대 총선 당선인,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5월 유가족과 단체 회원, 시민, 학생 등이 참석했다.

박 처장은 이날 오전 10시 공식 행사가 시작하기 직전 식장에 입장했으며 박 처장을 본 5월 유가족들은 자리를 박차고 나가 입장을 저지했다.

항의를 받으면서도 자신의 자리까지 이동해 자리에 앉으려던 박 처장은 애국가 제창 등 기념식이 시작한 뒤에도 "나가라"는 5월 단체 회원과 유가족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어쩔 수없이 기념식장을 떠났다.

박 처장은 기념식장을 나서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결정을 청와대가 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결정권은 청와대와 보훈처에 있다고 보기 어렵다. 민주주의 국가는 국민이 주인이다. 국민 의견을 들어서 결정한 것이지 특정 개인이 독단으로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국론분열없는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말씀하셔서 주말을 반납하고 3일 동안 많은 의견을 수렴했다"며 "찬성하는 분도, 반성하는 분도 있었다. 어느 한 쪽으로 결정하는 게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훈처는 국가유공자들을 예우하는 업무를 한다. 그분들이 반대하는 노래를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기념행사에서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면서 "(5·18)당사자들이 중요하지만 5·18기념식은 정부기념식이다. 당사자가 아닌 국민의 의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여야 3당이 자신에 대한 해임 촉구 결의안을 합의한 것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논의할 문제다. 제가 관여할 바 아니다"고 답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기념식을 사흘 앞둔 지난 15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국론을 분열시킬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제창은 물론 공식 기념곡 지정을 거부했다.(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