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누진제 비판 여론에도 산업부, "개편 불가" 고수y
정치

전기요금 누진제 비판 여론에도 산업부, "개편 불가" 고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8-09 13:29:13 | 수정 : 2016-08-09 13:41: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채희봉 에너지자원실장, "누진제 완화해 전기 더 쓰는 구조로 갈 수는 없어"
채희봉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사상 최대전력 기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뉴시스)
전기요금 누진제로 인한 '요금 폭탄' 우려 때문에 폭염에도 충분한 냉방을 하지 못한다는 불만 여론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요금 제도 개편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 채희봉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9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누진제 개편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편하면 소비량이 적은 가구의 부담을 늘리는 효과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는 1%를 위한 부자 감세를 하는 것과 같다는 게 채 실장의 설명이다. 그는 "월 600kw 이상 전기를 소비하는 가구 비중은 지난해 8월 기준 4%에 불과하다. 누진제를 개편하면 전기를 적게 쓰는 사람에게서 요금을 많이 걷어 전력 소비가 적은 사람의 요금을 깎아주게 된다"고 말했다.

가정용 전기요금은 6단계로 나누어 책정하는데 단계별로 전력량 요금이 높아진다. 1단계는 kwh당 전력요금이 60.7원이지만 6단계에서는 709.5원이다. 11.7배 비싸다.

그는 주택용 전기요금 원가율이 95% 수준인 점을 강조하며 대부분의 가구가 원가 이하로 전기를 소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나라 주택용 전기요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의 60%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채 실장은 또 '전기료 폭탄'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스탠드형 에어컨을 기준으로 하루 4시간 사용할 때 전기요금이 10만 원을 넘지 않는데 '요금 폭탄'이란 표현은 과장됐다는 것이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시, '청년수당’ 본격 시행…5000명 월 50만 원 지원
중앙정부와의 논란과 갈등으로 17개월간 지급이 중단됐던 서울시 청년수당이 본격 시행된다. 서울시는 내달 2일부터 19일까지 청년수당 홈페이지를 통해서 청년수당 대상자 5천명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청년수당은 청년들을 위한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으로서, 높은 구직의 벽을 마주하고 아르바이트를 전전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구직과 진로모색을 위한 시간을 되돌려주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2017년 1월 1일 이전 서울시에 주민 등록한 만 19세부터 29세 이하 청년으로, 중위소득 150% 이하에 미취업 상태여야 한다. 대학교 재학생이나 휴학생(졸업예정자, 방통대·사이버대 재학생 예외), 실업급여 수급자는 제외된다. 선정된 5천명의 청년들은 구직활동을 위해 최소 2개월 최대 6개월까지 매월 50만 원을 지원받는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