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콜트 악기와 콜텍 폐업이 노조 때문이라는 말은 '잘못'" 공식사과y
정치

김무성, "콜트 악기와 콜텍 폐업이 노조 때문이라는 말은 '잘못'" 공식사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8-26 12:07:14 | 수정 : 2016-08-26 13:39: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난해 9월 모 언론 기사 보도 기초해 한 발언 '잘못' 시인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해 9월 콜트악기와 콜텍에 관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잘못을 시인했다.

김 전 대표는 "2015년 9월 3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노동개혁과 관련해 '기업이 어려울 때 고통을 분담하기는커녕 강경한 노조가 제 밥 그릇 늘리기에만 골몰한 결과 건실한 회사가 아예 문을 닫은 사례가 많다'며 여러 사례를 들면서 '콜트악기와 콜텍'도 언급했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해보니 콜트 악기와 콜텍의 폐업이 노조 때문이라는 잘못된 사실의 발언으로 인하여 두 회사에서 부당해고를 당하고 거리에서 수많은 시간 동안 고통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는 노동자들에게 큰 상처를 준 점에 대해서 사과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전날 나온 모 언론 보도를 기초한 것이긴 하지만 해당 언론이 사실관계를 잘못 파악해 정정보도했다고 말하며, "보도가 있었다 하더라도 제가 공식성상에서 발언할 때에는 미리 신중하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어야 하나 그렇게 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고 시인했다.

김 전 대표는 "본인의 발언으로 최근 콜트콜텍기타 노동자들에 대하여 잘못된 사실들이 유포되고 있는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저도 새누리당과 국회를 통해 현재 우리사회에서 가장 오랫동안 부당해고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콜트콜텍기타 노동자들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노력할 것임을 밝혀두는 바이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의 공식 사과는 16일 서울남부지법의 강제조정 결정에 따른 것이다. 앞서 노조는 김 전 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30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고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300일이 넘게 천막 농성을 해왔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을 찾아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에게 지난해 자신이 발언을 잘못했다며 공식사과한 후 이동하고 있다. 기자들이 김 전 대표에게 현안에 대해 물었지만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뉴스한국)
민생행보를 하던 중 10여 분에 걸친 기자회견이 끝난 후 김 전 대표는 별도의 발언을 하지 않고 곧바로 정론관을 빠져나갔다. 김 전 대표의 입을 주목하는 취재진이 우르르 몰려가며 여러 가지 질문을 쏟아냈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안 해"라고 단호하게 거절하거나 "다른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족 겨냥한 사기 사이트 급증
미국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를 ...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