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권·남인순, "소녀상 철거 합의 실체 밝히라" 정부에 요구y
정치

심재권·남인순, "소녀상 철거 합의 실체 밝히라" 정부에 요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9-12 11:17:47 | 수정 : 2016-09-12 16:00:5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근혜 대통령의 침묵에 실망과 함께 깊은 의문"
남인순(왼쪽) 국회 여성가족위원장과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12.28 합의와 관련해 소녀상 철거 이면 합의가 있었는지 추궁했다. (뉴스한국)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남인순 여성가족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을 찾아 소녀상 철거 합의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위원장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이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라오스스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소녀상 철거를 포함한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이행을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 총리의 요구를 듣고서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박 대통령의 침묵에 실망과 의문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베 총리의 요구와 이를 대서특필한 일본 언론의 보도 행태를 근거로 이면합의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면합의가 없었다면 소녀상 철거 주장에 대해 그 자리에서 즉각 박 대통령이 반박했어야 한다. 일본 언론의 잘못된 보도에도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시정을 요구해야 한다"며, "침묵하는 것은 예의도 배려도 아닌 소녀상 철거에 대한 암묵적 동의이자 이면합의"라고 질타했다.

이어 "문제 해결의 본질은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 인정과 사죄다. 배상금 문제도 이러한 법적 책임 임정과 사죄가 선행되고 난 후의 부차적인 문제일 뿐"이라며, "12.28 위안부 문제 합의는 굴욕적이고 매국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소위 화해치유재단을 즉각 해체함은 물론 박근혜 정부가 합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일본의 법적 책임 인정과 사죄가 포함된 위안부 문제 협상을 다시 시작할 것을 거듭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