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 대통령 당적 버려 보수 궤멸 막아야"y
정치

김무성, "朴 대통령 당적 버려 보수 궤멸 막아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07 11:13:38 | 수정 : 2016-11-07 11:21: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통령 모든 것 내려놓고 김병준 총리 지명 철회하라"
"박근혜 정권 탄생 일익 담당…엎드려 사죄"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1년 9개월 동안 새누리당 수장을 지냈던 김무성 전 대표가 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대통령이 당적 버려야 새누리당의 지지기반인 보수의 궤멸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대표는 '박근혜-최순실(60·개명 후 최서원) 국정농단 의혹'을 박 대통령의 헌법 위반이라고 규정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저는 박근혜 정권의 탄생 과정에 일익을 담당했다"고 입을 열고, "박근혜 정권이자 새누리당 정권이 이렇게 국민들에게 참담한 실망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 말할 수 없는 자괴감과 책임감, 한없는 부끄러움을 느끼면서 온 마음을 다해 엎드려 사죄한다"고 말했다.

최순실 일가가 국정을 농단하고 부당한 사익을 추구하는 데 '대통령'이란 공적 권력을 사용했다며 참담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당 대표로 뽑힌 후 공천혁명을 이루려 애썼지만 청와대 당이 이를 유린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과 청와대에 '노(NO)'라고 이야기했지만 패권세력에 의해 좌절하며 수모를 겪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민주정치의 핵심 가치가 훼손되는 상황을 막지 못해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헌법 가치를 위반한 대통령은 탄핵의 길로 가는 것이 헌법정신이나 국가적으로 너무나 큰 충격이고 국가의 불행이자 국민의 불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거국내각에 찬성했다.

이어 "국정 표류의 시발점이 된 대통령께서는 국민에 대한 도리, 지지층에 대한 도리, 당에 대한 도리를 지켜야 한다"며 대통령이 거국내각 구성을 수용하고 총리 추천권을 국회에 넘거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야당이 전면 거부하는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당의 제1호 당원으로서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당을 살려야한다는 책임의식을 갖고 당적을 버려야 한다. 그렇게 해서 우리 당의 지지기반인 보수의 궤멸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표가 박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한 직후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조원진·이장우·김광림·최연혜·유창수·방귀희 최고위원은 '분명하게 반대 입장'으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이 대표 역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