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최순실 국조', 세월호 7시간 행적에 올인
정치

이번주 '최순실 국조', 세월호 7시간 행적에 올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2 10:09:09 | 수정 : 2016-12-12 10:12: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제2차 청문회'가 열렸다. (뉴시스)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는 14일부터 사흘간 제3·4차 청문회와 현장조사를 진행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진상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오는 14일에는 3차 청문회를 열어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된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날 증인은 모두 16명이다.

국조특위는 세월호 당일 박 대통령이 의료 시술을 받았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조여옥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와 신보라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등을 증인으로 불렀다. 대통령 주치의를 맡았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이병석 연대세브란스병원장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과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등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의 보고 상황을 증언할 수 있는 당사자들도 국회 증언대에 설 예정이다. 최순실 국정농단의 실태를 밝힐 수 있는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도 증인 명단에 포함됐다.

오는 15일 4차 청문회에서는 2014년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진상과 최순실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등 국정농단 의혹을 집중 파헤친다.

이날 증인으로는 모두 30명이 채택됐다. 특히 최순실의 전 남편 정윤회씨가 국정조사에 출석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당시 비서실장 역할을 맡았고, 청와대 문건 유출 파동 당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인물이다.

국조특위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된 증인에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 정수봉 대검 정보기획관,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 등을 추가로 채택했다.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을 최초 보도했던 세계일보 기자들도 참고인 명단에 포함시켰다.

이와 함께 정유라의 대입 특혜를 규명하기 위해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과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 윤후정 전 이화여대 명예총장, 의류학과 재학생 2명, 박재홍 전 승마국가대표 감독 등을 증인으로 불렀다.

국조특위는 또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과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형수 전 미르재단 이사장,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 등을 증인으로 불러 최순실의 국정농단 의혹을 추궁할 예정이다.

오는 16일에는 대통령 경호실과 차움의원, 김영재의원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부스스한 머리'를 연출했다는 정송주 미용사와 박 대통령의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알려진 구순성 경찰관이 이날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국조특위는 지난 1·2차 청문회 때 출석하지 않은 최순실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핵심 증인들을 3·4차 청문회에 다시 소환할 방침이다.

최순실은 지난 5일 공황장애 등 건강상 이유와 재판상의 이유로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다. 지난 7일 국조특위가 발부한 동행명령장에도 불응했다. 이번에도 최순실을 불러내지 못한다면 '최순실 없는 최순실 국조특위'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우 전 수석은 고의적으로 자택을 비우며 스스로를 '행방불명' 상태로 만들고, 출석요구서를 수령하지 않는 등 증인 출석을 적극 피하고 있다. 국조특위는 지난 7일 2차 청문회 도중 우 전 수석에게 동행명령장을 전달하려 했지만 실패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