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조특위, 김영재 의원 현장조사…세월호 당일 행적 추적y
정치

최순실 국조특위, 김영재 의원 현장조사…세월호 당일 행적 추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5:04:20 | 수정 : 2016-12-16 15:12: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베일에 싸인 ‘세월호 7시간’ 의혹…박 대통령 성형시술 여부 관건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최순실씨의 단골 성형외과인 김영재 의원에서 현장조사 방문하자, 김영재(서 있는 사람 중 맨 오른쪽) 원장이 기관보고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태·이하 국조특위)’가 16일 오전 최순실(60·개명 후 최서원·구속기소) 씨의 단골 성형외과 ‘김영재 의원’을 현장조사했다. 김영재 의원의 김영재 원장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수요일 청와대에 들어가 박근혜 대통령의 성형시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이 때문에 14일 열린 국회 청문회에도 증인으로 출석했다.

16일 오후 1시 30분께 김영재 의원 건물을 나온 김성태 위원장은 “진료기록을 남기지 않은 의료행위가 있었고 세월호 참사 당일 김영재 원장의 장모님 시술 시간에 대해 약간의 차이는 있다. 국회 청문회 조사에서 면밀하게 검토해야 할 그런 부분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자신의 장모 외에 프로포폴을 처방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참사 당일 청와대에 출입하지 않았으며 박 대통령을 시술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원장은 그날 지인과 골프장에 간 만큼 자신의 알리바이가 확실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국조특위 수석전문위원과 강남구 보건소 직원, 각 당 위원들이 대표로 의료진료기록부를 현장에서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의원 등이 김영재 의원이 내놓은 자료에 대해 의문을 강하게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4년 4월 다른 환자의 진료기록과 그달 16일 김 원장 장모의 진료기록의 서명과 필적이 다른 점을 문제 삼았다. 확인을 위해 진료기록 원본을 김영재 의원에 요구했지만 병원이 이를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박영수 특검팀의 윤석렬 수사팀장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국조특위는 병원 업무실장과 간호사를 통해 최 씨가 ‘최보정’이라는 이름으로 2013년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130회 이상 시술한 사실을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일주일에 1번 정도 리프팅·피부미용·마사지를 받았다. 프로포폴을 맞고 시술을 했으며 3년 동안 8000만 원이 넘는 비용을 현금으로 지불했다”고 설명했다.

박범계 민주당 간사는 “병원 업무실장인 김 원장의 처제와 오랫동안 근무한 간호사 진술에 의하면 세월호 참사 당일 김 원장의 장모가 와서 혈소판풍부혈장(PRP) 시술한 사실을 진술했지만 (국조특위 위원들이) 그 부분을 확인하고 있어서 아직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조특위는 애초 김영재 의원을 방문한 후 차움의원 현장조사를 할 예정이었지만 시간이 부족해 다음으로 미루고 청와대 현장조사를 예정하고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