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분당 확정…김무성·유승민 포함 35명 27일 집단 탈당
정치

새누리당 분당 확정…김무성·유승민 포함 35명 27일 집단 탈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1 16:34:04 | 수정 : 2016-12-21 16:46: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6년 만의 4당 체제
새누리당 김무성,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비주류 의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은 김성태(앞줄 왼쪽부터), 이종구, 이군현, 유승민, 김무성, 정병국, 김경재, 나경원, 김학용(뒷줄 왼쪽부터), 황영철, 권성동, 정운천 의원.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치열한 내홍을 겪은 새누리당이 결국 분당한다. 새누리당 안에서 비박계(비 박근혜 계)로 분류하는 의원 35명은 27일 집단 탈당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무성·유승민·김성태·나경원·이종구·이군현·정병국·김경재·김학용·황영철·권성동·정운천 의원은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오늘 저희는 새누리당을 떠나기로 마음을 모았다. 가짜 보수와 결별하고 진정한 보수 정치의 길을 모으고자 새로운 길에 뜻을 모았다. 대한민국 정치를 후퇴시킨 친박 패권 주의를 극복하고, 진정한 보수 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새 출발을 하기로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친박·친문 패권 정치를 청산하는 새로운 정치의 중심을 만듦으로써, 안정적으로 운영할 진짜 보수 정치의 대선 승리를 위한 역할을 하겠다"며 "오늘 뜻을 같이한 의원들을 포함, 더 많은 의원들의 뜻을 모으기 위해 앞으로 며칠 동안 더욱더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탈당이라는 표현보다 분당이라는 표현이 맞다"이라며, "27일을 분당 시점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분당 일정에 여유를 둔 이유는 더 많은 의원들이 동참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돌아오는 주말을 이용해 지역 시민과 당원에게 뜻을 전달하고 의견을 받들겠다고 덧붙였다.

21일 현재까지 분당에 합류하겠다고 한 의원은 35명이다. 분당 준비위원장은 주호영·정병국 의원이 맡았다. 비례대표는 탈당을 할 경우 비례대표직을 상실하지만 분당에 동의한 비례대표가 있다고 황영철 의원이 설명했다.

유승민 의원은 "평소에 보수가 바뀌면 정치가 바뀐다고 신임을 갖고 정치를 해왔다. 새누리당에서 보수의 개혁 보수의 혁명을 통해 새로운 정치 혁명을 해 보고자 끝까지 노력했지만 새누리당 안에서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새로운 길을 가기에 앞서서 먼저 국민 여러분들께 석고대죄하면서 용서를 구한다. 저희는 지난 2012년 박근혜 정부의 탄생을 위해서 온 몸을 바쳐서 뛰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불통 정치는 헌법 유린으로 이어지면서 탄핵이라는 국가적 불행을 초래했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의 사당으로 전락해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들을 실망시켰다"며 "이러한 상황을 목숨을 걸며 싸우면서 막아야 했었지만 저희들의 노력이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을 포함해 35명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새로운 당을 만들면 26년 만에 4당 체제가 부활한다. 현재 새누리당은 128석으로 원내 1당이지만 분당 사태를 겪으며 더불어민주당(121석)에 1당 자리를 내줄 전망이다. 이로써 새누리당 탈당파는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 국민의당에 이은 원내 4당으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한다.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려면 20석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