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분당 확정…김무성·유승민 포함 35명 27일 집단 탈당
정치

새누리당 분당 확정…김무성·유승민 포함 35명 27일 집단 탈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1 16:34:04 | 수정 : 2016-12-21 16:46: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6년 만의 4당 체제
새누리당 김무성,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비주류 의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은 김성태(앞줄 왼쪽부터), 이종구, 이군현, 유승민, 김무성, 정병국, 김경재, 나경원, 김학용(뒷줄 왼쪽부터), 황영철, 권성동, 정운천 의원.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치열한 내홍을 겪은 새누리당이 결국 분당한다. 새누리당 안에서 비박계(비 박근혜 계)로 분류하는 의원 35명은 27일 집단 탈당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무성·유승민·김성태·나경원·이종구·이군현·정병국·김경재·김학용·황영철·권성동·정운천 의원은 2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오늘 저희는 새누리당을 떠나기로 마음을 모았다. 가짜 보수와 결별하고 진정한 보수 정치의 길을 모으고자 새로운 길에 뜻을 모았다. 대한민국 정치를 후퇴시킨 친박 패권 주의를 극복하고, 진정한 보수 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새 출발을 하기로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친박·친문 패권 정치를 청산하는 새로운 정치의 중심을 만듦으로써, 안정적으로 운영할 진짜 보수 정치의 대선 승리를 위한 역할을 하겠다"며 "오늘 뜻을 같이한 의원들을 포함, 더 많은 의원들의 뜻을 모으기 위해 앞으로 며칠 동안 더욱더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탈당이라는 표현보다 분당이라는 표현이 맞다"이라며, "27일을 분당 시점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분당 일정에 여유를 둔 이유는 더 많은 의원들이 동참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돌아오는 주말을 이용해 지역 시민과 당원에게 뜻을 전달하고 의견을 받들겠다고 덧붙였다.

21일 현재까지 분당에 합류하겠다고 한 의원은 35명이다. 분당 준비위원장은 주호영·정병국 의원이 맡았다. 비례대표는 탈당을 할 경우 비례대표직을 상실하지만 분당에 동의한 비례대표가 있다고 황영철 의원이 설명했다.

유승민 의원은 "평소에 보수가 바뀌면 정치가 바뀐다고 신임을 갖고 정치를 해왔다. 새누리당에서 보수의 개혁 보수의 혁명을 통해 새로운 정치 혁명을 해 보고자 끝까지 노력했지만 새누리당 안에서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새로운 길을 가기에 앞서서 먼저 국민 여러분들께 석고대죄하면서 용서를 구한다. 저희는 지난 2012년 박근혜 정부의 탄생을 위해서 온 몸을 바쳐서 뛰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불통 정치는 헌법 유린으로 이어지면서 탄핵이라는 국가적 불행을 초래했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의 사당으로 전락해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들을 실망시켰다"며 "이러한 상황을 목숨을 걸며 싸우면서 막아야 했었지만 저희들의 노력이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을 포함해 35명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새로운 당을 만들면 26년 만에 4당 체제가 부활한다. 현재 새누리당은 128석으로 원내 1당이지만 분당 사태를 겪으며 더불어민주당(121석)에 1당 자리를 내줄 전망이다. 이로써 새누리당 탈당파는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 국민의당에 이은 원내 4당으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한다.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려면 20석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