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성, “인편으로 최순실에 문건 전달…세월호 당일 朴 대통령 관저에”
정치

정호성, “인편으로 최순실에 문건 전달…세월호 당일 朴 대통령 관저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7 11:37:04 | 수정 : 2016-12-27 11:52: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최순실, “태블릿PC 안쓴다 검찰에 보여달라고 했는데 안 보여줘”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김성태 위원장이 26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열린 현장 청문회에서 출석하지 않은 최순실에 대한 방문조사 결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26일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태)'가 매번 청문회 출석을 거부한 최순실(60·구속기소) 씨·안종범(57·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구치소까지 찾아가 심문했다. 최 씨는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서울수치소에 수감 중이고 나머지 두 사람은 남부구치소에 있다. 국조특위는 2개 반으로 나누어 최순실과 안종범·정호성을 각각 찾아갔지만 비협조적인 태도로 인해 청문회를 제대로 실시하지는 못했다. 심문은 비공개로 진행했다.

최 씨는 “몸과 마음이 너무 어지럽고 심경이 복잡하다. 국민들께 여러 가지 혼란스럽게 해 죄송하다.”고 토로했다. 어떤 혼란을 끼쳤느냐는 질문에는 입을 열지 않았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우 전 수석의 장모 김장자 씨를 아는지 묻는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대통령과 수십년 인연이고 대통령 당선에도 기여했는데 흘러나오는 얘기로는 국정에 1%도 기여하지 않았고 시녀같이 심부름하던 사람이라는 내용이다. 알고있나”는 질문에는 “’그런 소릴 했는가.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최 씨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아이디어를 내지 않았으며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최보정’ 가명과 ‘1956년 2월 2일’을 생일로 기재해 김영재 의원에서 프로포폴을 맞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화장실에 다녀온다며 답을 하지 않았다. 삼성에 딸 정유라의 지원을 부탁한 적이 없다고 말했고 딸이 이대에 정당하게 들어갔다고 말했다.

태블릿PC를 묻는 질문에 최 씨는 “태블릿PC가 아니라 노트북이다. 2012년에 태블릿PC를 처음 봤고 사용하지 않았고 사용하지 못했다. 태블릿PC는 워드가 안 쳐지지 않나. 그래서 더더욱 안 쓴다고 검찰에도 진술했다. 검찰에 (태블릿PC를) 보여 달라고 했는데 안 보여주더라”고 말했다. 태블릿PC안에 든 최 씨의 셀카를 묻는 질문에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를 질문으로 언급하자 “연관시키는 질문은 하지 말라”고 거부했다.

정 전 비서관은 정책자료와 대통령 연설문은 물론 정부부처 인사안까지 최 씨에게 인편으로 전달한 사실이 있다고 털어놨다. 박 대통령은 2014년 비서진 체제를 확립한 후에는 최 씨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고 했지만 정 전 비서관은 2015년에도 조금 전달했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 대통령의 행적을 묻는 질문에 정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 관저에 머물러 있었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전후로 박 대통령의 일정이 많았지만 참사 당일은 일정이 없었다는 게 정 전 비서관의 설명이다. 당일 오후 2시께 박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했고, 이때 박 대통령이 피곤해 보였다고 기억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족 겨냥한 사기 사이트 급증
미국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를 ...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