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에 밀회? 굿? 성형수술? 어이없다"
정치

朴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에 밀회? 굿? 성형수술? 어이없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02 10:32:26 | 수정 : 2017-01-02 15:53: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적극 해명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출입기자단과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시스)
국회 탄핵소추로 직무정지 상태인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참사 당일 자신의 행적을 둘러싸고 불거진 각종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박 대통령은 신년인사를 하며 40분 동안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기자회견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박 대통령은 세 차례에 걸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대국민 담화를 하면서도 한 번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행적에 의문을 품고 이른바 '세월호 7시간'으로 명명하는 것 자체가 안타깝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신년인사회 모두 발언에서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는데 대통령이 밀회를 했다' 이런 정말 말도 안 되는 누가 들어도 얼굴 붉어질,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런데 그게 사실 같이 또 한 몇 달을 기정사실 같이, 아니 어떻게 밀회를 하겠나. 그게 슬그머니 꼬리를 감추더니만 그 다음에는 그 시간 동안 굿을 했다고 또 한참 그래서 너무 어이가 없었고 그 다음에는 수술을 했다고, 끝도 없다"고 해명했다.

박 대통령은 "정확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그날 저는 정상적으로 이 참사, 이 사건이 터졌다는 것을 보고 받으면서 계속 그것을 체크하고 있었다. 그날은 마침 일정이 없어서 제 업무 공간이 관저였다. 제가 무슨 재난 전문가는 아니지만 대통령 입장에서 '한 사람이라도 빨리빨리 필요하면 특공대도 보내고 모든 것을 다 동원해 가지고 한 사람도 빠짐없이 구조하라' 이렇게 해 가면서 보고받으면서 이렇게 하루 종일 보냈다"고 말했다.

세월호 7시간 의혹을 기자들이 반복해서 질문하자 "한 번 이야기가 나오면 사실 아닌 게 더 힘을 가지고 사실같이 나가고 '그게 아니다'하는 얘기는 그냥 귓등으로 돼버리고 마는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용 시술 의혹을 묻는 질문에는 "그건 전혀 안했다. 그게 어떻게 가능하겠나. 상식적으로도 그건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참사 당일 관저를 출입한 외부인이 있다는 지적에는 "그날 기억을 더듬어 보니까 머리 좀 만져주기 위해서 오고 목에 필요한 약 들고 오고 그거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실제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날은 다른 일을 어떻게 상상할 수 있나. 큰 일이 벌어졌고, 학생들 어떻게 구하느냐 여기에 온통 관심이 집중돼 있는 상황에서 다른 것을 생각한다는 게 그게 말이 되나. 더군다나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는) 2014년에 일어난 일이고, 2015년·2016년 세월이 흘렀는데도 사실이 전혀 안니 그런 것이 사실인 것 같이 아직도 얘기가 돼고 사실은 안 믿고 그런 상황에 대해서 어떻게 이걸 이해해야 하지 그런 생각이 든다"고 토로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박영수 특검팀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61·구속기소) 씨를 공모 관계로 보고 박 대통령의 제3자 뇌물죄 의혹을 수사 중인 부분에 대해서는 "공모라든가 어떤 누구를 봐주기 위해서 한 일은 손톱만큼도 없었다는 것, 그건 아주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묻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국민연금에서 챙기고 있었을 것이다. 어떤 결정을 내리든 간에 올바른 정책 판단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여기를 도와라', '이 회사를 도와라' 지시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특검에서 출석요구를 하면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고생이 많다고 언급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