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시진핑 만남서 사드 논의 정말 안했나
정치

틸러슨, 시진핑 만남서 사드 논의 정말 안했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20 08:47:54 | 수정 : 2017-03-20 08:50: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19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열기에 앞서 틸러슨 장관이 시 주석 뒤에 서있다. 시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협력 만이 미·중 양국의 현명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AP=뉴시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중국 순방 일정에서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공식 언급을 하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드 문제는 틸러슨 장관의 이번 한·중·일 순방일정에서 핵심 의제가 될 것이라고 예측됐는데, 정작 중국 방문에서는 이 부분이 언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19일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이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에서 미국과 중국의 협력만이 두 나라 관계에서 꼭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점에만 인식을 같이했다. 시 주석은 "중요한 지역적 현안에 관련해 미중 양국은 반드시 서로의 핵심이익과 중요한 우려를 존중하며 안정적인 미중관계 유지의 큰 틀에서 양국간 국민의 교류를 강화하고 양국 사회적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틸러슨 장관은 "미국은 대립과 충돌을 피하고 상호존중과 협력공영의 원칙으로 중국과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원론적으로 양국 협력 강화에 대해서만 밝혔을뿐 핵심 의제로 예상된 사드 문제는 거론되지 않은 것이다.

틸러슨 장관은 앞서 전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 후에도 사드 문제와 관련한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 왕 부장만이 "중국은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며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을 뿐이었다.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노골적인 보복조치가 이뤄지고 있고, 한·중 간의 갈등을 넘어 미·중 간 갈등으로 확산조짐이 보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논의가 공식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은 쉽사리 이해하기 힘들다는 게 외교가 안팎의 분위기다.

이같은 이유에서 비록 틸러슨 장관이 사드와 관련된 공식 언급을 하지는 않았지만 비공식 회담에서는 어떤 식으로든 논의가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사드가 미·중 간 핵심 의제까지는 아니더라도 사드 문제를 빼놓고는 두 나라 사이의 패권경쟁을 설명하기 어렵다는 점에서다.

중국은 한반도 사드 체계의 운용 주체가 한국이 아닌 주한미군이라는 점에서 강력 반발해왔다는 것이 정설이다. 미국이 한국을 앞세워 자신을 견제하려는 목적이 다분하다는 게 중국의 입장이었다. 때문에 물밑에서 사드에 관한 의견 교환이 어떤 식으로든 이뤄졌을 것이라는 평가에 무게가 실린다. 이 경우 양국이 타협점을 찾아가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갖을 수 있다.

반대로 실제로 의견 접근을 타진했지만 좁혀지지 않은 양국의 인식 차이만 확인했을 뿐, 아무런 성과가 없어 공식 언급에서 빠졌을 것이라는 시각도 적지 않다. 외교 당국은 틸러슨 장관이 사드 관련한 언급을 통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지원 사격 해주기를 내심 바랐다가 무산되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어떤 논의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알기 힘들다"고 말했다.

만일 미국과 중국이 사드 문제에서 평행선만 달렸다면 향후 미국은 우리 정부를 앞세워 사드 갈등에 직접 발을 담그지 않으면서 "사드는 북한 미사일 방어용"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계속 취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하지만 아직은 추론 단계다. 아직은 중국의 태도 변화를 지켜봐야 한다는 이야기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