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서 압승 거둔 安…'안철수 신드롬' 재현 시동
정치

호남서 압승 거둔 安…'안철수 신드롬' 재현 시동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26 20:18:31 | 수정 : 2017-03-26 20:24: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민의당 전라북도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선출 완전국민경선이 열린 26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를 향해 손을 들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광주·전남·제주에 이어 26일 전북에서도 압승, 호남권 경선에서 대승하며 당내 경선 우위를 굳혔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거점투표소인 전주실내체육관을 비롯한 전북 21곳 투표소 개표 결과 총 투표수 3만382표 중 2만1,996표를 획득, 72.39%의 득표율로 압승했다. 유효투표수인 3만287표를 적용하면 안 전 대표 득표율은 72.63%다.

전날 치러진 광주·전남·제주 득표를 누적하면 안 전 대표는 호남경선에서 총투표 9만2,823표 중 5만9,731표를 쓸어담았다. 누적 유효투표수 9만2,463표를 적용한 득표율은 64.60%에 이른다.

전날 광주·전남·제주에서 안 전 대표에게 2만표 이상 뒤지며 패했던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이날 전북 경선에서도 7,461표를 얻어 유효투표수 기준 24.63%의 득표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830표를 얻어 2.74%의 득표율을 보였다.

호남 당원 비중이 높은 국민의당은 25~26일 이틀에 걸쳐 치러진 광주·전남·제주, 전북 경선이 사실상 전체 경선 판세를 좌우할 것으로 봤다. 이때문에 안 전 대표가 2년 동안 전남 강진에서 기반을 다진 손 전 지사와 광주 다선 현역인 박 부의장을 호남에서 맥없이 무너뜨리자, 사실상 당 후보는 안 전 대표로 굳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물론 손 전 지사의 경기지역 지지기반에 기대를 거는 시각도 남아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그의 경기지사 재임 시기는 2002~2006년으로, 무려 10~15년이 흘렀다는 점에서 기존 지지기반이 의미 있게 움직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안 전 대표의 전국적 인지도에 미뤄 수도권과 서울에선 안풍(安風)이 더 거세리라는 평가도 적지 않다. 나아가 호남에서의 압승을 기반으로 안 전 대표의 당내 '대세론'이 굳어져, 향후 순회경선에서 안 전 대표에게 표가 더 몰릴 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이틀에 걸쳐 진행된 광주·전남·제주 및 전북권역 경선에 각각 6만2,441명과 3만382명, 도합 9만2,823명의 선거인이 몰리면서 국민의당은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 경선은 흥행하는데 자당은 밀리고 있다는 내부적 위기감과, 새로운 투표방식이 사고를 일으켜 오히려 '경선 파문'이 될지 모른다는 부담감을 털어낸 눈치다.

아울러 4·13 총선 당시 호남에서의 승리를 이끌어냈던 '반문정서'가 다시 살아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최근 논란이 된 '전두환 표창 논란', '부산대통령 발언' 등을 계기로 그간 여론조사 지지도에 가려 드러나지 않았던 문 전 대표에 대한 반감이 솟구치며 폭 넓은 투표 참여를 이끌어냈다는 평이 나온다.

안 전 대표가 주장해온 '문재인 대 안철수 1대1 구도'라는 슬로건이 주효하게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문 전 대표에 대한 반감이 안 전 대표에 대한 지지로 연결됐고, 상당수의 사람들을 투표장으로 이끌어냈다는 것이다.

국민의당은 이번 경선 흥행을 통해, 정권교체 요구가 강한 조기대선 국면에서 민주당과 별도 노선을 고수할 명분이 확립됐다는 자평을 내놓고 있다.

박지원 대표는 이와 관련 "경선이 대박이 났다. 누가 호남에서 우리 국민의당 후보를 위해 이렇게 투표해줄까를 예측했나"라며 "위대한 우리 호남민들은 다시 한 번 국민의당이 집권하라는 기회를 줬다"고 주장했다.

2012년 대선 전의 '안철수 신드롬' 재현을 기대하는 분위기도 엿보인다. 안 전 대표가 당시 각종 여론조사에서 기성 정치인들을 넘어서는 지지도를 보였던 상황이 이번 대선을 앞두고 재현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이와 관련, 경선결과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당 중심으로 정권을 교체하라, 문재인을 이기라는 호남의 명령을 기필코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유명 요리사 이찬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요리사 이찬오(33·남...
경찰, 전주서 실종 5세 여아 수색 재개…제보 절실
전주덕진경찰서가 행방불명상태에 있는 5살 고준희 양을 찾는 가운...
바르다김선생, 가맹점에 세제·마스크 등 구매 강요…과징금 부과
세제나 위생마스크, 일회용 숟가락 등 음식 맛과 관계없는 품목을...
‘청탁금지법’ 허용 제품에 ‘착한선물 스티커’…농축산물 보완대책 발표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인천 목재 창고 화재 발생…한파 탓 화마 앞에서도 소방 헬멧 꽁꽁 얼어
11일 오후 인천의 한 목재 창고에서 난 불을 진화하던 소방대원...
식품첨가물로 만든 가짜 의료용 소독제 제조업자 8명 적발
식품용기를 소독하는 데 쓰이는 식품첨가물로 제조한 소독제를 수술...
"스팸 봇넷이 무작위로 퍼뜨리는 랜섬웨어 감염 주의"
최근 스팸 봇넷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랜섬웨어를 포함한 이메일이 ...
법원, ‘삼성 후원 강요’ 장시호 2년 6월 선고하고 법정구속
대기업을 상대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한 ...
최명길 의원 당선무효…‘공직선거법 위반’ 벌금 200만 원 확정
선거사무원이 아닌 자에게 선거운동 대가로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
영흥도 낚싯배 참사, 마지막 실종자 숨진 채 발견
인천해양경찰서가 급유선과 부딪혀 뒤집힌 낚싯배 실종 탑승객 시신...
심재철, "文 정부 내란죄 해당" 발언에 민주당 '발끈'
국회 부의장을 맡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내란...
이영학, 12억 후원금 차량 구매 등으로 탕진…아내에게 성매매 강요
경찰이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씨에게 제기돼오던 아내 성...
“前남편 살해해 달라” 부탁받고 살인·암매장…징역 24년 확정
전 남편을 살해해 달라는 청부를 받아 그를 살해하고 암매장한 4...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족 겨냥한 사기 사이트 급증
미국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를 ...
법원, ‘텀블러 폭탄’ 연대 대학원생 징역 2년 선고…“죄질 불량”
법원이 ‘텀블러 폭탄’을 만들어 갈등을 겪던 지도교수를 다치게 ...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