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문자폭탄·18원 후원금 양념” 발언…박영선, “가벼움의 내면 들킨 것”
정치

文, “문자폭탄·18원 후원금 양념” 발언…박영선, “가벼움의 내면 들킨 것”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4 15:17:49 | 수정 : 2017-04-04 16:30:2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지원, “양념 과하면 음식 맛 버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위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19대 대통령 선거 후보가 된 문재인 후보가 ‘양념’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문 후보 지지자들이 상대 후보나 비문계 의원에게 문자 폭탄을 보내거나 욕설의 의미를 담아 후원금 18원을 입금한 사례를 두고 ‘양념’이라고 말해 비난을 받았다. 문 후보는 이튿날 지지자들의 행동을 사과했다.

문 후보는 3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60.4%의 득표율로 당 후보가 된 후 MBN과 한 인터뷰에서 문제의 양념 발언을 했다. 문 후보 지지자들의 ‘18원 후원금’과 ‘문자폭탄’ 행태를 지적하는 질문에 “그런 일들은 치열하게 경쟁하다 보면 있을 수 있다. 저는 우리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판은 곧바로 나왔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4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무심코 연못에 던진 돌멩이에 개구리는 맞아 죽는다. ‘양념’이 과하면 음식 맛도 버린다”며, “이런 생각을 가지면 안 된다. 상처 받은 분들 포용하라”고 질타했다.

이어 이날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대전·충청·세종 권역 합동 연설회에서는 공세의 수위를 더 높였다. 박 대표는 “자기에게는 밥맛 내는 양념이었겠지만 안희정·박영선·박지원에게는 독약이었다”며,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되면 자기들 패권, 자기들에게만 단맛을 내는 양념을 칠 것이고 반대하는 세력에는 쓴 양념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경선 캠프에 참여했던 박영선 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아침에 눈뜨니 문자폭탄과 악성댓글이 ‘양념’이 되었다. 막말 퍼붓는 사람들이야 그렇게 하고 나면 양념 치듯 맛을 더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악성 댓글 때문에 상처 받고 심지어 생각하기도 싫은 험악한 일들이 벌어져 왔다”고 맹비판했다.

박 의원은 “‘양념’이라는 단어의 가벼움이 주는 그 한마디는 어쩌면 그 내면의 들켜버린 속살인지도 모른다. 이 사안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어왔고 또 때론 즐겨왔는지…. 양념이라는 단어는 상처 받은 사람에게는 상처에 소금 뿌리는 것과 같을 것”이라며, “실수라고 하기엔 그 가벼움의 내면이 지나온 세월의 너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고 꼬집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자자들의 문자폭탄을 공식 사과했다. 문 후보는 “지지자들 가운데서는 넘치고 과도한 일들도 있었다. 후보인 저는 바쁘게 뛰어다니다보니 알지 못했는데, 특히 제 지지자들 가운데 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는 저를 지지하는 의원들도 다소 다른 견해를 밝혔다는 이유로 심한 문자폭탄을 받기도 했다. 그 가운데에는 심하고 과도한 표현들도 있어서 의원들이 상처도 받았다고 들었다. 그에 대해서는 제가 알았든 몰랐든, 제 책임이든 아니든, 이 자리를 빌려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치열한 경쟁을 끝냈으니 다시 하나가 돼야하지 않겠는가”라며 함께 경선을 치른 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와 마음으로 하나가 되었다고 말했다. 중도에 불출마를 선언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과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