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참여정부 때보다 더 강력한 국가균형발전 하겠다”
정치

文, “참여정부 때보다 더 강력한 국가균형발전 하겠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6 20:48:35 | 수정 : 2017-04-06 20:53: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공공 일자리 81만 개 만들 것”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목포대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청년 일자리 창출 문제 해법을 이야기했다. (뉴스한국)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19대 대통령 선거 후보가 6일 목포대학교를 찾아 참여정부 때보다 더 강력한 국가균형발전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4시 20분 목포대학교 7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인재 육성을 주제로 한 '문재인 초청 지역인재와 대화'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목포대에 다니는 학생 4명이 미리 준비한 질문을 하고 문 후보가 이에 답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학생들은 ▷열악한 고등교육 재정 개선 방법 ▷지역인재 육성 방안 ▷지방국립대학 육성 방안 ▷일자리 창출 해법을 물었다.

문 후보는 “OECD 회원 국가의 고등교육 재정이 GDP 대비 1.2%인데 반해 한국은 0.8% 정도다.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으로 적어도 고등교육 재정을 GDP 대비 1%로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인재를 육성하기 위해서는 일자리를 늘리는 게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민간에 맡겼던 지난 정부와 달리 국가가 재정능력과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81만 개의 공공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국가기능발전 정책으로 지방에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나주혁신도시만 제대로 발전시켜도 늘어날 수 있는 일자리는 무려 3만 개다. 그 일자리들이 수도권 대학생이 아니라 지역 대학생들에게 돌아가도록, 비율을 30% 이상으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가 행사를 마무리하며 학생들과 손바닥을 마주치며 인사했다. (뉴스한국)
지방국립대학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대학 줄세우기 풍토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국공립대학이 네트워크 체제를 만들어 공동 입학과 공동 학위 수여가 가능하도록 하는 게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 지역 대학이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게 특성화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대학생들의 질문에 답하며 행사를 마칠 즈음 문 후보는 “이대로 가면 지역이 다 망할 것이다. 지역이 망하면 대한민국 미래가 없다. 지역을 살려야 대한민국 미래가 있는데 수도권은 과밀하고 지방은 텅텅 비어서 갈수록 피폐해진다”며, 강력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을 다짐했다.

문 후보는 “참여정부 때 처음 국가균형발전을 국정 목표로 삼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저 모두 지역 출신이기 때문에 지역을 바라보는 눈이 있었다. 이것을 시작으로 국가균형발전을 확대하고 발전시켜야 하는데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멈췄다. 오히려 거꾸로 되돌아갔다”며, “제가 정권교체하면 참여정부 때보다 강력한 국가균형발전을 하겠다. 지역을 발전시키고 지역과 수도권이 상생하고, 지역과 지역이 상생하고, 지역의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겠다. 정권교체가 답이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TODAY 뉴스

더보기

인권위, 韓·日정부에 “위안부 피해자 인권보호 조치 취하라” 촉구
고(故) 김군자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3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적극적 조치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2015년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이 충분히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5월 30일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양국 외교부장관의 위안부 합의는 환영하지만 양국 간 합의의 내용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에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합의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