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찍문" "안찍박" 조기대선 '낙인찍기' 심화
정치

"홍찍문" "안찍박" 조기대선 '낙인찍기' 심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9 08:01:33 | 수정 : 2017-04-19 08:06: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전문가들 "세태 반영된 현상이지만…허위정보 담긴 신조어는 처벌해야"
자료사진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열린 서울방송과 한국기자협회 공동 개최 '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홍준표(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심상정 정의당,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 탄핵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로 치러지는 조기대선이 18일 정당별 후보들 지지층 간 '낙인찍기' 경쟁으로 비화되고 있다. 단순히 단어를 요약한 줄임말이 아니라, 정치적 의도와 맥락이 담긴 신조어들이 속속 등장하며 대선 후보 진영에게 프레임으로 작용하는 상황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후 '문재인 대세론'을 간명하게 표현하기 위해 등장한 '어대문(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 '아출문(아빠가 출마해도 문재인)' 등은 정치권 '신조어 열풍'의 단초 격이라고 볼 수 있다. 해당 신조어들은 지지자들이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에게 긍정적 영향을 주기 위해 만들었다는 면에서 유머러스하게 받아들여졌다.

반면 최근 등장한 '홍찍문(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대통령 된다)', '안찍박(안철수를 찍으면 박지원이 상왕 된다)' 등 신조어는 후보에 대한 지지 표현보다는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는 수단으로 사용되는 게 현실이다.

홍찍문의 경우 중도보수 유권자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지지하도록 '전략적 선택'을 유도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으며, 이에 방어하기 위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직접 만들어낸 용어가 '안찍박'이다. 최근엔 '문찍김(문재인을 찍으면 김정은한테 간다)'이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한 색깔론 공세 차원으로 활용된다.

후보뿐만 아니라, 각 후보 지지자들에 대한 신조어도 넘쳐난다. 문 후보에 대한 맹목적 지지를 보이는 열성 지지층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탈레반에 비유한 '달레반(문재인을 뜻하는 '달'에 탈레반을 합성한 단어)'이 대표적이다.

최근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패권세력이 지지하는 문재인이 당선되면 패권국가 문빠민국이 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문 후보 지지층을 비하하는 '문빠'라는 단어를 대한민국에 합성, 일반 유권자들의 거부감을 자극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대응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단어로 등장한 게 '안슬림(안철수+무슬림)', 또는 '안베충(안철수+일간베스트 이용자)' 등이다.

민감한 정치적 이슈를 교묘하게 연결시켜 각 후보의 공식 입장인 것처럼 표현하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른바 '안박사(안철수를 찍으면 박근혜가 사면된다)'라는 단어가 대표적이다. 안 후보가 사면심사위원회 설치 발언으로 박 전 대통령 사면 논란에 휩싸였던 상황이 반영됐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신조어 등장이 SNS 발달로 인해 각종 줄임말이 유행하면서 불가피하게 나타난 현상이라는 데 공감대를 갖고 있지만, 유권자들에게 전달되는 선거정보를 왜곡할 가능성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박상병 인하대 초빙교수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안박사, 문찍김처럼 전혀 근거가 없는 사실로 낙인을 찍어서 후보들을 몰아가는 건 걸러내야 할 부분"이라며 "선거전략으로 볼 수도 있지만, 질이 안 좋은 마타도어"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다만 "근거 없는 사실로 낙인찍기를 하는 것과, 권력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드러내는 담론으로서의 신조어는 나눠서 판단해야 한다"며 "정치적 현상에 대한 간명한 표현으로 사용되는 차원의 신조어는 오히려 정치에 대한 관심을 유도한다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이번 대선에 특히 신조어 등장이 많아진 이유는 요즘의 '줄임말' 세태가 정치권에도 반영된 것"이라며 "정치가 권력투쟁의 과정인 만큼 (네거티브성 신조어 등장은) 불가피하다. 그 자체가 선거"라고 평했다.

신 교수는 그러면서도 허위사실에 기반한 신조어에 한해서는 "신조어를 만든 사람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처벌해야 한다"며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알면서 이를 쉽게 기억되게 하기 위해 신조어로 만드는 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고, 이같은 단어가 SNS를 통해 한 번 퍼지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불러오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