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하던 文, "이보세요" 말 끊자 洪, "말을 그렇게 버릇없이"
정치

토론하던 文, "이보세요" 말 끊자 洪, "말을 그렇게 버릇없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26 15:40:06 | 수정 : 2017-04-26 15:47:3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6일 jtbc 토론하다 감정적으로 부딪혀…나이는 문 후보가 많아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렸다. 토론시작 전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가 인사했다. (뉴시스)
2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재인(64)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62) 자유한국당 후보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감정적으로 대립했다.

주도권 토론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홍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640만 달러에 관련이 됐는지 안 됐는지 차치하고 가족들이 직접 받았으면 재수사 해야한다. 640만 달러 뇌물이니 환수해야하는 것 아닌가"라며 문 후보에게 질문을 던졌다. 문 후보가 "뇌물이 되려면 적어도 직접 받았거나 노 전 대통령 뜻에 의해서 받아야"라며 반박하자 홍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이 박연차에게 전화해서 요구했다" 말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이보세요. 조사 때 제가 입회했던 변호사다"며 언성을 높였다. 홍 후보는 "말을 그렇게 버릇없이 한다"며 불편한 심경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참고로 문 후보는 1953년 1월 24일에 태어나 64세이고 홍 후보는 1953년 12월 5일에 태어나 62세다. 막연하게 홍 후보의 나이가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던 일부 시민들은 두 사람의 말다툼을 계기로 홍 후보가 어리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문 후보와 홍 후보가 감정적으로 대립하자 사회를 보던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이 나서 중재했다. 손 사장은 이날 토론회를 시작하며 개입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지만 불가피하게 개입해 두 사람을 진정시켰다. 특히 첫 번째 주도권 토론에서 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루기로 했다는 원칙을 강조하며 홍 후보에게 정책 토론을 당부했다.

손 사장의 중재에도 두 사람은 다시 격돌했다. 홍 후보는 "문 후보 점잖은 분인 줄 알았는데"라며, "송민순도 고발했잖나. 국민 상대로 고소하고 불리하면 협박하고 대통령 어떻게 하려고 하나"고 질타했다. 문 후보는 "제가 노 전 대통령 조사에 입회하고 난 후 언론 브리핑을 했다. 노 전 대통령이 사건에 관련했다는 아무런 증거를 검찰이 가지고 있지 않았다. (홍 후보가) 허위를 전제로 질문하는 것 아닌가"라고 묻자 홍 후보는 "허위면 저도 고발하면 되잖나"라고 응대했다.

다시 한 차례 손 사장이 개입해 상황을 정리했지만 문 후보는 "돌아가신 대통령을 욕보이나"며 발끈했다. 이어 "홍 후보는 온 국민이 가 본 노 전 대통령 사저도 아방궁이라고 터무니없이 말했다. 홍 후보도 경남지사 당선 후 봉화를 참배하며 생각이 다르지만 노 전 대통령이 훌륭하다고 말하지 않았나"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그것과 뇌물이 무슨 상관이 있나. 아방궁은 그 자체를 말한 게 아니라 세금이 10억 원이 들었다는 말이다"고 맞받아쳤다.

손 사장이 10초의 여유를 주며 분위기를 가라앉힌 후 토론이 이어졌다. 홍 후보는 군복무를 1년 6개월로 단축하겠다는 문 후보에게 "사병 하나를 전력화하는 데 몇 개월이 걸리는지 아나. 어떤 경우는 18개월에서 21개월이다. 제대로 군인도 만들지 못하고 1년 6개월 후에 내보내면 북한 의무복무 10년을 어떻게 대적하겠나"고 물었다. 문 후보는 "복무해보면 일병·상병 때 가장 전투력이 강하고 병장 되면 어영부영 한다. 국민이 군의 기본적인 훈련을 받고 나와서 유사시에 동원될 수 있다면 1년 6개월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