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미사일 도발에 "직시"·"규탄" 정치권 반응 온도차

등록 2017-05-14 10:47:54 | 수정 2017-05-14 10:49:53

자유한국당, "문 정부가 북한 본질 변화시키지 못해"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미사일 발사 규탄"

북한이 14일 오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두고 각 정당이 온도차가 분명한 반응을 내놨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출범이 북한의 본질을 변화시키지 못한다"고 단언했다. 정준길 대변인은 "문 정부 출범 나흘 만에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했다. 문 정부가 출범했다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대한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것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 문 대통령은 본인들이 정권을 잡았다고 북한이 달라질 것이라는 환상을 즉시 버리고 북한의 본질을 직시해야 한다.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대화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불확실한 입장을 조속히 정리해서 내부의 갈등과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이 무모한 미사일 발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북한은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거듭되는 미사일도발로 새로 출범한 문재인정부와 한미동맹을 시험하려 해서는 안 된다. 오히려 더 큰 고립과 제재에 직면 할 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든든한 안보에 기초해 정확한 사실 확인과 NSC긴급회의 등을 통해 만반의 대책을 세우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은 무모한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길을 선택하길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한반도 평화에 도전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밝히며 무모한 도발을 멈추고 한반도 평화의 길로 나올 것을 요구했다. 고연호 대변인은 "정부도 외교안보시스템 구축과 대북경계 시스템을 점검하여 더 이상의 안보위협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고 엄중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며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역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추혜선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안보리 위반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다. 강력히 규탄한다"며, "무엇보다 정권교체로 남북관계가 개선될 가능성이 높아졌고 북미간 대화의 분위기가 제기되고 있는 시점에 탄도미사일 발사는 이 모든 것에 찬물을 끼엊는 행위"라고 질타했다.

추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되던 시점부터 NSC 긴급회의를 열어 기민하게 대응했다. 비서실장을 통해서 분 단위로 경과를 국민들에게 보고했다. 매우 인상적"이라며, "지금과 같은 태도로 산적한 외교안보문제를 현명하게 대처해줄 것을 거듭 주문한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