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낙연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31일 본회의 처리 전망

등록 2017-05-30 08:13:05 | 수정 2017-05-30 09:16:08

국민의당,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협조"
진짜 문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거짓 해명 의혹 확산

자료사진, 인사청문회를 마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을 두고 야당의 반발이 거셌지만 의석 40석으로 대세를 좌우하는 결정권 이른바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총리 인준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했다. 이로써 이 후보자가 가까스로 인사청문회 고비를 넘긴 했지만 진짜 문제는 이 후보자 이후라는 말이 나온다. 당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위장전입 논란에 이어 거짓 해명 의혹까지 불거졌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차원에서 총리 인준안 처리 협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위장전입이 여전히 공직 후보자의 결격 사유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바른정당도 국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 인준 절차에 응하겠다는 방침을 정했고, 정의당 역시 "조속히 인준안을 처리해 새 정부의 출발에 힘을 싣는 게 옳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총리 인준 문제를 정부와 여당이 안이하게 보고 있다며 임명동의안 처리에 반대했다.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은 29일 의원총회에서 "총리 인준을 올바른 기준으로 해야 국무위원에게도 도덕성 잣대를 들이댈 수 있다. 총리가 위장전입 했는데 넘어가면 장관들은 들이댈 기준이 없지 않나"고 지적했다.

의석수 107석의 자유한국당이 총리 인준 거부 의사를 밝히긴 했지만 민주당(120석)·국민의당(40석)·바른정당(20석)·정의당(6석)의 지지를 받아 31일 본회의에서 이 후보자 인준 절차는 무난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강경화 후보자다. 위장전입 문제를 두고 해명을 내놓은 게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강 후보자를 지명하며 위장전입 사실을 미리 공개했다. 강 후보자가 큰 딸을 이화여고에 입학시킬 목적으로 친척집에 주소지를 뒀다는 것인데, 알고보니 친척집이 아니라 이화여고 전 교장의 집으로 드러났다.

강 후보자는 전입 과정을 모르는 남편이 청와대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친척집'이라고 쉽게 답해 와전된 것이라며 해명했지만 의혹은 여전히 남았다. 자유한국당은 강 후보자 자녀의 이중국적 문제와 증여세 탈루 문제까지 거론하며 현미경 검증을 예고한 상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