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주년 광복절, "국가 역할 제시" VS "인식 변화 없어" 여야 온도차
정치

72주년 광복절, "국가 역할 제시" VS "인식 변화 없어" 여야 온도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5 12:27:16 | 수정 : 2017-08-15 12:36: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유한국당, "적폐청산 가장 정치보복…나라 쪼개질 것" 비난
국민의당, "불안한 국민 다독이기에 부족한 메시지"
자료사진, 국회 전경. (뉴스한국)
15일 72주년 광복절을 맞아 정치권도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에 경의와 감사를 표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를 두고는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안보정책을 비난했고 국민의당은 정부가 국민의 불안함을 다독이기에 부족하다고 질타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순국선열들의 조국을 위한 헌신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독립유공자분들께도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며, "이 분들의 고귀한 헌신이 오늘날 대한민국 발전의 초석이 되었음을 결코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되며 국가는 이 분들의 헌신과 희생에 예를 다하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서는 "국민이 바라는 국가의 역할을 명확히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문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해법은 국제 사회가 모두 동의하는 것으로,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주도했을 때 평화 국면이 조성되었던 것도 역사가 증명해주고 있다"며, "북한은 더 이상 벼랑 끝 전술로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는 최악의 자충수를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1948년 건국론' 주장을 가리켜 "의미하고 무책임한 정치나 정쟁을 중단하고 발전적인 비판과 협력을 통해 시대의 도전에 함께 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 역시 "오늘의 대한민국을 위해 고귀한 삶을 바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하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분들께도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재인 정부가 ‘제2의 쿠바위기’로 치닫고 있는 작금의 안보위기에 계속 우왕좌왕한다면, 한국전쟁 이후 강대국의 입맛에 따라 휴전협정이 체결됐던 ‘1953년 7월 27일’의 재연을 뒷짐지고 바라봐야 하는 관찰자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행해지고 있는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과 지역과 세대를 가르는 분열이 계속된다면, 협치와 통합은커녕 나라가 갈등과 대립으로 쪼개질 것"이라며, "또한 나라 곳간 걱정은 무시한 듯 수십조 원씩 소요되는 문 정부의 그리스식 포퓰리즘 정책은 결국 우리의 미래세대의 부담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와 그 자손, 참전유공자, 순직군경 등 나라를 위해 기꺼이 희생해 주신 분들께 최선의 예우를 다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도 "대북관계에 있어서는 불안해하는 국민들을 다독이고 안심시키기에 부족한 메시지"라고 혹평했다. 북한이 도발과 위협 수위를 높이는 데 반해 정부의 대북관계 인식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손 대변인은 "제재와 대화의 병행, 인도주의적 교류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교과서적인 해법은 누구나 제시할 수 있다"며, "예민하고 살얼음판 같은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정부가 어떻게 주도적으로 움직일 것인지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가 없었던 것은 매우 아쉽다. 막연히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면서 '국제사회와 잘 협력'하겠다는 것으로는 불안한 국민을 안심시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일제강점기에서 벗어나 조국의 독립을 맞은 광복절 메시지에 가장 아픈 손가락인 위안부 문제 완전해결에 대한 의지가 빠진 것도 아쉽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