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수교 25주년 양국 정상 축하메시지 “양국 관계 매우 중시”
정치

韓·中수교 25주년 양국 정상 축하메시지 “양국 관계 매우 중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24 11:27:07 | 수정 : 2017-08-24 13:01: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문재인, “세계 평화·발전에 기여하는 실질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
시진핑, “이견 타당하게 처리…한·중 관계 안정적이고 건전하게 발전”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은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축하메시지를 교환하며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시 국가주석이 지난 7월 6일 오전(현지시간) 베를린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24일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축하메시지를 교환하며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축하메시지에서 “1992년 수교 이래 25년 동안 제반 분야에서 양국 관계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하며 “이는 양국 정부와 국민이 긴밀한 소통과 교류, 협력을 통해 상호 이해와 신뢰를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더욱 성숙한 관계를 발전시켜온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7월 독일에서 시 주석과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문 대통령 자신도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시 주석과의 공감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양국의 공동번영, 더 나아가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발전에 기여하는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메시지에서 “한중 수교 25년간 양측의 공동노력 하에 양국관계가 부단히 발전하여 양국 국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었으며, 역내 평화와 발전에 적극 기여했다”고 평가하며 “이러한 양국관계의 결실은 소중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중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함께 노력하여 정치적 상호신뢰를 공고히 하고, 이견을 타당하게 처리하며, 한중 관계를 안정적이고 건전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의 축하메시지와 함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수교 25주년 기념 축전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지난 7월 양국 정상간 이룬 공감대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특히 북핵 위협이 점증하는 상황에서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함께 지속 노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양국 외교부 간 소통 및 교류를 강화하고 상호 이해와 신뢰를 증진시켜 나가며 양국 관계를 건전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드배치 등을 둘러싼 양국 간 갈등으로 한·중 양국 대사관이 개최하는 수교 25주년 기념행사는 양국 외교수장의 참석 없이 열린다. 베이징에서 주중 한국대사관이 주최하는 기념 리셉션에는 완강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이 중국 측 ‘주빈’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에서 열리는 주한 중국대사관 주최 기념 리셉션에는 임성남 외교부1차관이 ‘장관 대리’ 자격으로 참석한다. 앞서 23일 대외우호협회 주관으로 베이징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된 기념 리셉션에는 천주 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장수 주중 한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