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8억 2000만 원 등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정치

文대통령 18억 2000만 원 등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25 15:09:15 | 수정 : 2017-08-25 16:58:1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통령·청와대 참모진 평균 19억7892만 원 보유
장하성 정책실장 93억 1962만 원으로 가장 많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18억 2246만 원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이 18억 2246만 원에 이르는 등 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참모진의 평균 재산이 약 19억 7892만 원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5월 30일 기준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본인 이름으로 5억 2100만 원, 김정숙 여사 이름으로 3억 2200만 원, 어머니 강한옥 여사 이름으로 2300만 원 등 총 8억 6700만 원의 예금을 신고했다. 보유 건물의 가액은 총 7억 5805만 원으로, 양산 자택이 3억 2605만 원, 취임 전 거주했던 김정숙 여사 명의의 서울 홍은동 자택이 2억 8500만 원이다.

차량은 문 대통령 명의의 2010년식 쏘렌토R SUV와 김정숙 여사 명의의 2013년식 스포티지R SUV 두 대를 등록했다. 지적재산권은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 등 9건을 보유했고, 김정숙 여사도 저서 ‘정숙씨, 세상과 바람나다’ 1건을 신고했다.

아울러 대통령선거사무소 임대보증금 등 채권 1억 1300만 원, 문재인 펀드 등 채무 2억 8100만 원을 등록했다. 문 대통령의 재산 총액은 지난해 5월 19대 국회의원 퇴직 때에 비해 3억 1486만 원이 늘어났다. 아들인 준용 씨의 재산은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신고하지 않았다.

한편 청와대 재산공개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장하성 정책실장으로 총 93억 1962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가족 명의로 예금은 총 23억 3100만 원, 유가증권 보유액은 총 53억 7000만 원 상당이었다. 서울 잠실의 주거용 아파트 등 보유 건물의 가액은 13억 500만 원으로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청와대 참모진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장하성 정책실장으로 총 93억 1962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뉴시스)

수석비서관급에서는 조국 민정수석이 49억 8981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했다. 예금이 20억 1694만 원, 건물이 10억 576만 원, 주식 8억 5026만 원 등이다.

참모진 중 가장 적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으로 3억 1000만 원을 신고했다. 3억1000만 원 상당의 성북구 정릉동 소재의 아파트 등을 보유했으나 금융기관 채무가 2억 8100만 원에 달했다.

그밖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23억 8535만 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19억 4437만 원, 이정도 총무비서관 15억 7807만 원, 주영훈 경호실장 14억 2661만 원, 전병헌 정무수석 12억 9978만 원, 김수현 사회수석 12억 6662만 원, 이상봉 경호실 차장 9억 4929만 원,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7억 2848만 원, 조현옥 인사수석 7억 1332만 원, 한병도 정무비서관 5억 1570만 원, 임종석 비서실장 4억 3424만 원 순으로 신고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