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제재 강하게 더 강하게…韓美, "압박 강도 최대로"
정치

대북 제재 강하게 더 강하게…韓美, "압박 강도 최대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8 07:41:46 | 수정 : 2017-09-18 08:46: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 "로켓맨" 北 김정은 조롱
북한 조선중앙TV가 16일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진행한 IRBM(중거리급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 갈무리=뉴시스)
북한이 6차 핵실험에 이어 15일 또다시 미사일 도발에 나선 것을 두고 한국과 미국 두 나라 정상이 북한을 압박하는 데 더욱 힘을 모으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25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며,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한 북한을 엄중하게 규탄하는 한편 두 나라 공조를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정상은 북한 정권으로 하여금 도발을 계속 할수록 더욱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게 되어 몰락의 길로 들어서게 될 것임을 깨닫도록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가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안보리 결의들을 더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관련 협력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서는 우리의 자체적인 억지 및 방위 능력과 한·미 연합방위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며,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 무기 보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사의를 표하는 한편 앞으로 관련 협력을 더 긴밀히 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동맹 강화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미국 CNN 방송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억지력과 방어 능력을 계속해서 더욱 강화하고 경제적·외교적 대북 압박을 극대화하기로 논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 발표보다 더욱 주목을 받은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에 쓴 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히며, "그에게 로켓맨은 어떻게 지내는지 물어봤다"고 말했다. 핵과 미사일 도발을 반복하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노골적으로 조롱한 것이다. 이어 "북한에서는 주유하려 긴 줄을 선다. 유감"이라며 안보리 2375호 대북 제재 결의로 북한이 석유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에둘러 표현했다.

CNN에 따르면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후 트럼프 행정부는 전문가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군사적 조치 가능성을 활짝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워싱턴D.C. 외곽에 있는 앤드류스 공군 기지에서 연설하며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군사적 선택이 필요하다고 선언했고, 미국의 첨단무기가 북한을 산산조각낼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앞서 방송은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들이 구체적으로 순항미사일과 폭격기로 북한의 핵·미사일 시설을 찾아 공격하거나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로 휴전선 근처에 배치한 북한 대포를 공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 공격 발언이 있은 후 16일 보도에서 김 위원장이 "우리의 최종 목표는 미국과 실제적인 힘의 균형을 이루어 미국 집권자들의 입에서 함부로 우리 국가에 대한 군사적 선택이요 뭐요 하는 잡소리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심해수색장비 투입해 블랙박스 수거해야”
오는 31일은 축구장 3개 너비의 초대형 광석 운반선 스텔라데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