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정책 연대 본격 가동…법안·예산 심사 한 목소리
정치

국민의당-바른정당, 정책 연대 본격 가동…법안·예산 심사 한 목소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03 13:55:39 | 수정 : 2017-11-03 15:01: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더불어민주당 가시적인 입장 전환 없으면 중대 결심할 것"
"문재인 정부 2018년도 예산안은 단기적 포퓰리즘" 비판
3일 국회에서 진행한 국민의당-바른정당 정책연대 협약식 공동기자회견. 김동철(왼쪽)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뉴시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3일 정책 연대를 본격 가동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입법과 예산 심의에서 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두 당은 그간 더불어민주당이 여당에 필요한 법안 처리를 야당에 줄기차게 요구하면서도 정작 야당의 요구에 답이 없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이 야당 시절 제안한 법안과 시급하게 처리해야 할 법안, 국민 다수의 공감대를 이룬 법안을 중심으로 6개 법안을 선정해 정기국회에서 공동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6개 법안은 ▷방송법 ▷특별감찰관법 ▷지방자치법·국민체육진흥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채용절차 공정화법(부정채용 금지법)이다.

이와 함께 ▷5·18진상규명 특별법 유권자 의사를 의석배분에 공정하게 반영하는 '선거제도 개혁법'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한 '형사소송법' ▷행정부의 독단을 방지하기 위한 '국회법'을 긴밀하게 논의해 합의점에 이르도록 함께 노력한다는 게 두 당의 입장이다.

이들은 "우선 처리하기로 뜻을 모은 이 법안들은 투명하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개혁 법안으로 여당이 논의를 거부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여당이 늘 강조하는 촛불 정신에도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가시적인 입장 전환이 없다면 앞으로 법안과 예산 심의에 있어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두 당은 예산 심사 방향에도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처음 편성한 예산안을 가리켜 '재정건전성 확보 노력 없는 단기적 포퓰리즘 예산'으로 규정하며, "전년도에 비해 매우 확장한 편성으로 앞으로 구조적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재정지출 429조 원 가운데 의무지출이 217조 9000억 원으로 50%를 넘고, 복지부문 예산만 총지출의 34%에 이른다는 점을 꼬집었다.

예산 심사를 하면서는 ▷재정건전성 고려해 속도조절하며 우선순위 조정 ▷공무원 증원 예산과 최저임금 인상 재정투입 원점 재검토 촉구 ▷지역경제 살리고 일자리 늘리는 사회간접자본(SOC) 예산과 농업 예산 증액 ▷안보 예산 재편성 ▷급조 편성한 예산과 특수활동비 도려내기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