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회 연설 "변명의 시대는 끝났다…이제 힘의 시대"
정치

트럼프, 국회 연설 "변명의 시대는 끝났다…이제 힘의 시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08 13:35:29 | 수정 : 2017-11-08 15:46: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책임 있는 국가들은 힘을 합쳐 북한의 잔혹한 체제 고립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1993년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어 24년 만이다.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연설에서 강력한 대북 정책을 시사하며 힘으로 평화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각 정당은 일제히 환영 논평을 내놨지만 온도차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주변에 핵잠수함과 전투기를 실은 3대의 항공모함을 배치했다며, "미국은 완전하게 군사력을 재구축하고 있다. 힘으로 평화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전쟁 후 한국이 경제·사회·문화·스포츠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뤘다고 칭찬하며 "한국의 기적은 자유국가의 병력이 1953년 진격했었던 곳, 이곳으로부터 24마일(38.62킬로미터) 북쪽까지에만 미쳤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정권 차원에서 주민들을 착취하고 과도한 형벌로 죽게 만드는 것은 물론 충성도로 등급을 매겨 차별한다고 말했다. 핵무기를 추구한 북한이 한국을 자신들 아래 두려는 목표를 이루려 하지만 그런 일이 절대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해 미국을 위협하는 것은 치명적인 오산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과거와 비교해 다른 행정부"라고 강조하며, "우리 양국뿐만 아니라 모든 문명국가들을 대신해 북한에 말한다. 우리를 과소평가하지도 시험하지도 말라"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 도시들이 파괴 위협 받는 것을 허용하지 않으며 우리는 협박 받지 않을 것이다. 역사상 최악의 잔혹이 이곳에서 반복하지 않게 할 것이다. 이 땅은 우리가 지키기 위해 싸우고 생명을 걸었던 땅"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변명의 시대는 끝났다. 이제는 힘의 시대다. 평화를 원한다면 강력해야 한다"며, "세계는 악당 체제의 위협을 관용할 수 없다. 핵 참화로 세계를 위협하는 체제 위협을 관용할 수 없다. 책임 있는 국가들은 힘을 합쳐 북한의 잔혹한 체제를 고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 독재 체제의 지도자에게 직접 전할 메시지가 있어 한반도에 왔다고 한 트럼프는 "(김정은) 당신이 획득한 무기가 당신을 안전하게 하기는커녕 체제를 심각한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면서도 "나은 미래를 위한 길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다. 탄도미사일 개발을 멈추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총체적 비핵화가 그 출발"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해진 한미동맹을 유감 없이 보여줬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오늘의 연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아시아 순방 중 유일한 국회 연설로 그만큼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넘어 ‘오랜 동맹 그 이상’의 존중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평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일관되고 일치된 합의는 그 동안 야당의 주장과는 많은 부분이 배치되는 것으로, 더 이상 야당은 발목잡기나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국익을 위한 진정한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북한의 핵 위협과 핵인질의 위기에 놓인 대한민국의 안보는 굳건한 한미동맹 하에서만 지켜진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으로 더욱 확실해졌다"며, "이제 확고한 국가관과 안보관을 다시 세우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더 나아가 세계 평화를 위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총력을 다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도 "힘을 통해 평화를 유지하고자 한다는 미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에 적극 공감하고 박수를 보낸다"고 환영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로 대한민국 평화를 지키는 데 함께 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한미동맹 재확인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면서도 "'포용정책은 실패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손 대변인은 "모든 국가가 북한에 대한 지원이나 거래를 중단해야 한다는 의지 역시 정부의 인식과 달랐다"며, "어제 진행한 정상회담에서 과연 대북정책에 공감대를 형성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