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사드 갈등 봉인하고 경제부터 '단계적 봄' 맞나
정치

한·중, 사드 갈등 봉인하고 경제부터 '단계적 봄' 맞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1-14 09:57:58 | 수정 : 2017-11-14 10:10:5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文대통령 "한국 기업 애로 해소돼야"·리커창 "실질협력 전망 아주 밝다"
한시 주고 받으며 한중관계 '봄' 비유…사드 문제 접고 경제 현안 집중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했다. (청와대 제공=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13일 양국 교류 협력이 조속히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사드 배치를 둘러싼 양국 입장 차이까지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경제협력과 문화 교류 등 통상이익과 관련된 실질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정상화하는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이날 오후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약 50분간 회담을 갖고, 한중 간 실질적 협력 방안과 한반도 정세에 관한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현지 브리핑에서 전했다. 한중 고위급 회담은 지난 11일 APEC을 계기로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 이후 사흘만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한중관계 역시 새로운 출발점에서 새시대를 맞이 하고 있다고 느낀다"면서 "지난달 한중관계 개선 발표와 특히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가 정상적으로 조속히 회복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구보(九步) 전진을 위한 일보(一步) 후퇴란 말이 있듯이 그간 아쉬움을 기회로 전환시키고 서로 지혜를 모은다면 양국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빠른 시일 내에 실질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란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고전에서 '꽃이 한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란 글을 봤다"면서 "오늘 총리와의 회담이 다양한 실질 협력의 다양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비옥한 토양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양국 간 정치, 경제, 문화, 관광, 인적 교류 등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이 각양각색의 꽃을 활짝 피우면서 양국 국민들이 한중 관계가 진정한 봄을 맞이했다는 것을 피부로 체감할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이에 리 총리는 "방금 대통령께서 중국 고전을 인용해 '한중 관계가 따뜻한 봄을 맞이했다'고 말씀하셨다. 중국에서도 이런 비슷한 말이 있다"면서 "'봄이 오면 강물이 먼저 따뜻해지고, 강물에 있는 오리가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다'는 말이 있다"고 화답했다.

리 총리가 이날 인용한 한시는 중국 송나라 문인·정치인 소동파(소식)의 '죽외도화삼량지 춘강수난압선지(竹外桃花三兩枝 春江水暖鴨先知)'로 '대나무밭 밖 복숭아꽃 두세 가지, 봄이 오면 강물이 따스해져 오리가 먼저 안다'의 의미다. 한중관계가 진정한 '봄'을 맞이하기 위한 과제를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리 총리는 "지난 동안에 양측은 예민한 문제를 단계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 적극적인 진전을 이뤘다"면서 "한중 관계도 적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대통령이 기울여주신 노력에 대해 적극적으로 평가한다. 저도 이번 기회로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최근 19차 당대회에서 연임에 성공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회담 초반 의미심장한 한시를 주고받으며 한중관계의 '봄'을 해석했다. 양국의 봄은 각국 통상이익과 관련된 경제분야부터 단계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지난달 31일 '한-중 관계 개선 발표'와 지난 11일 베트남에서 가진 한중정상회담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 발전의 중요성에 공감하면서 경제 분야를 중심으로 한 실질 협력 방향을 논했다.

문 대통령은 "사드 문제로 침체됐던 한-중 관계로 인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환기한 뒤 "우리 기업들의 애로가 해소되고 양국 간 경제, 문화, 관광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협조해달라"고 리 총리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 기업들의 애로 해소와 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국 간 경제 분야 고위급 협의체 신속 재개, 중국 내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도 요청했다. 또 양국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발전과 양국 금융협력 분야의 속도감 있는 추진, 미세먼지에 대한 양국 공동대응 등도 제안했다.

리커창 총리는 "한중 관계의 발전에 따라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을 피하긴 어렵지만 한중 간의 실질협력 전망은 아주 밝다"며 "양국은 상호보완성이 강해 양국 관계의 미래는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 총리의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등을 의미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 총리는 또 "양국 관계는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추운 겨울이 지나고 훨씬 따뜻한 봄을 맞을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북핵 문제와 관련 한반도 비핵화 및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했다.

윤영찬 수석은 "양측은 무엇보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보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대화 재개 여건을 조성하는 등 국면 전환을 위한 창의적 해법을 마련하기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대운하 집착한 대통령 영혼없는 정부가 최악 혈세 낭비 초래"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은 총체적 부실이자 천문학적 혈세 낭비...
5년간 어린이 자석 관련 사고 222건…삼킴 사고 84.7%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자석완구가 버젓이 유통되고, 어린이에게 치명...
경찰, '명예훼손 혐의' 이상호 기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고(故) 김광석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
"당원 심장을 춤추게 하겠다" 박범계,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고층아파트서 아령·식칼 날벼락…경찰, 물건 투척·낙하 예방 나서
최근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던지거나 실수로 떨어뜨리는 사례가 잇...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