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해당 행위" 류여해 제명…류, 반발
정치

자유한국당, "해당 행위" 류여해 제명…류, 반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27 09:56:49 | 수정 : 2017-12-27 14:05: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5년 동안 재입당 못해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을 만났다. 윤리위가 제명 결정을 했지만 밝은 표정이다. (뉴시스)
26일 오후 자유한국당이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했다. 류 최고위원이 당협위원장직 박탈에 반발해 홍준표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한 게 원인이다. 류 최고위원은 앞으로 5년 동안 자유한국당에 다시 입당할 수 없다. 일각에서는 대표에게 폭언했다는 이유로 최고위원을 제명한 것은 자유한국당이 홍 대표 개인 정당으로 전락했음을 보여준다는 비판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원회를 연 데 이어 밤늦게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류 최고위원의 제명을 확정했다. 윤리위 직후 기자들과 만난 정주택 윤리위원장은 "류 전 최고위원이 지금까지 한 돌출행동이나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해당 행위, 당 위신을 훼손한 행위가 심각하다고 판단하는 주장과 여기에 대립하는 주장이 있었다. 표결에 부쳐 제명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에 따르면, 윤리위는 류 최고위원이 한 말 중 '홍 대표가 자신과 가까운 의원을 당협위원장으로 임명하려 나를 몰아냈다'고 한 대목 등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가 윤리위의 의결을 받아들여 류 최고위원의 당원 제명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따라서 최고위원직도 자동 상실한다"고 밝혔다.

류 최고위원도 윤리위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났다. 그는 "막말은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하고 있다. 저 보고 '주모'라고 하고 최고위원회의 전엔 '여자는 조용히 앉아 있어야 하고 밤에만 쓰는 것이 여자의 용도'라고 했다. '여자는 말하지 말라'는 모욕적인 말을 들어도 저는 참았다. 충분히 많은 자료를 가져와 (윤리위에서) 소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윤리위원들은 당무감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저를 제명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류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이 홍 대표의 사당화가 돼도 윤리위원들은 적어도 정의로울 것이라고 믿고 소명했다"며, "한국당은 죽었다. 솔직히 이젠 미련도 없고 싸울 만큼 싸웠다고 할 수 있을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류 최고위원은 이달 17일 당무 감사 결과에서 서울 서초갑 당협위원장 자격을 잃을 위기에 처하자 '토사구팽'·'마초'·'후안무치'·'배은망덕' 등의 말로 홍 대표를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충남 홍성서 술 취한 대학생 몰던 렌터카 교통사고…3명 사망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0대 3명이 목숨을 잃는 ...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심신미약 아니다"
15일 법무부는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남) 정...
군인권센터, "공군이 모 중위 혈세 3000만 원 횡령 은폐 시도" 의혹 제기
서울공항에 주둔하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훈련 예산 횡령 ...
한국여성의전화, "檢과거사위 김학의 사건 재배당 환영"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