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 대통령, "위안부 합의에 중대 흠결…후속조치 마련하라"

등록 2017-12-28 11:02:23 | 수정 2017-12-28 12:38:06

"역사 문제 해결 별도로 일본과 정상적 외교 관계 회복할 것"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위안부 TF의 조사 결과 발표를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위원장 오태규·이하 TF)'는 27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 12월 28일에 있었던 위안부 문제 합의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피해자 중심적 접근 없이 일반적인 외교 현안처럼 주고받기 협상으로 합의를 했고, 밀실협상을 진행한데다 한국에 부담을 줄 수 있는 비공개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015년 한·일 양국 정부 간 위안부 협상은 절차적으로나 내용적으로나 중대한 흠결이 있었음이 확인됐다. 유감스럽지만 피해갈 수는 없는 일"이라며,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현실로 확인된 비공개 합의의 존재는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주었다"며,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한 번 상처를 받았을 위안부 피해자 여러분께 마음으로부터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픈 과거일수록 마주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고통스럽고, 피하고 싶은 역사일수록 정면으로 직시해야 한다. 그 자리에서 비로소 치유도, 화해도 그리고 미래도 시작될 것"이라며 "한일 양국이 불행했던 과거의 역사를 딛고 진정한 마음의 친구가 되기를 바란다. 그런 자세로 일본과의 외교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역사는 역사대로 진실과 원칙을 훼손하지 않고 다뤄갈 것이다. 동시에 역사문제 해결과는 별도로 한일 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회복해 나가겠다"며, "정부는 피해자 중심 해결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라는 원칙 아래 빠른 시일 안에 후속조치를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