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9일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발표…日 추가조치 요구 할 듯

등록 2018-01-08 22:02:22 | 수정 2018-01-08 22:05:28

자료사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아트앤아트코어가 지난달 2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300개의 의자와 소녀상을 설치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뉴스한국)
정부가 오는 9일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른 정부의 최종 입장을 발표한다.

외교부는 8일 오후 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강경화 장관이 9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2층 브리핑룸에서 한·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예정된 10일 이후로 발표를 미루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앞당겨 발표하는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적으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견을 수렴한 만큼 되도록 빨리 후속조치를 발표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조속한 후속조치를 지시한 만큼 신년 기자회견 이전에 발표가 이뤄지는 게 자연스러운 수순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8일 입장문 발표를 통해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정부는 피해자 중심 해결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라는 원칙아래 빠른 시일 안에 후속조치를 마련해 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위안부 피해자 생존 할머니 8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견을 들었다. 당시 자리는 정부의 최종입장을 발표하기 전에 희생자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절차적 측면이 강했다.

정부는 다만 한·일 정부 간에 이뤄진 공식 합의를 한 번에 뒤집는 외교적 부담을 당장 떠안기 보다는 추가 조치가 불가피하는 식으로 일본 정부에 공을 넘기는 방향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위안부 합의가 내용과 절차적으로 중대한 흠결이 있다는 문 대통령의 문제 인식에 맞춰 일본 정부에 책임 있는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합의 과정의 근본적인 절차 문제를 지적한 만큼 합의의 결과물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과 일본으로부터 받은 10억엔의 처리 방안이 담기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합의는 1㎜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맞서고 있어 향후 논란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