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北 대표단에 "만남의 불씨, 횃불 되도록 협력하자"

등록 2018-02-11 21:11:47 | 수정 2018-02-11 21:13:29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극장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북측 고위급 대표단을 향해 "우리 만난 게 소중하다. 이 만남의 불씨를 키워서 횃불이 될 수 있도록 남북이 협력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을 관람하기 전 환담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김영남 위원장은 "대통령과 함께 의견을 교환하고 자주 상봉할 수 있는 계기와 기회를 마련했으니 다시 만날 희망을 안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바쁘고 전반적인 대사를 보살펴야 하는데도 귀중한 시간을 내주셔서 기쁘고 인상적이다"라고 인사를 건넸고, 이에 문 대통령은 "강릉 공연도 감동적이었지만 서울 공연은 관객도 많고 시설도 더 좋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이처럼 짧은 환담을 한 뒤 국립극장 2층 객석으로 입장해 착석, 공연 관람에 들어갔다.

공연 전 환담에는 우리 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 김 대변인 등이 자리했다.

북측에선 김 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