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평화당, "한국GM 군산공장 회생 보장 있어야 정부 지원 가능"

등록 2018-02-22 15:03:28 | 수정 2018-02-22 17:15:16

"정세균 의장에게 국회 차원에서 대책특위 구성 제안할 것"

22일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맨 오른쪽)와 박주현·정동영·김종회(왼쪽부터) 의원 등은 전북도의회에서 회견을 열고 "정부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GM 군산공장을 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한국제너럴모터스(GM) 군산공장 폐쇄 문제로 전북지역을 찾은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22일 오전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지원에 나선다면 군산공장 회생을 전제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정동영·박주현·김종회 의원이 참석했다.

조 대표는 지난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문을 닫으면서 같은 해 4분기 전북도 취업자 수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만 2500명 감소했다는 통계청 결과를 설명하며, "이런 상황에서 GM군산공장이 문을 닫으면 수만 명의 실업자가 또 발생하고 군산과 전북의 경제는 초토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최근 배리 앵글 GM 총괄부사장은 우리당 GM군산공장폐쇄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정동영·이하 GM특위) 정동영·박주현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군산공장을 살리기 힘들다'고 말하면서도 우리 정부에 지원을 바라는 상황"이라며, "민주평화당은 군산공장의 재가동 또는 그에 대한 보장이 없다면 한국GM에 정부가 지원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군산공장을 지레 포기하지 않도록 정부를 견제하고 압박할 것"이라며, "정부가 지원을 결정한다면 군산공장 회생을 전제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우리 당의 명확한 입장"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조 대표는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를 만들기는커녕 있는 일자리도 지키지 못한다면 이는 스스로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GM군산공장을 살려야 한다"고 압박했다. 전북 지역에 새로운 산업 투자가 들어오도록 정부가 발 벗고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어 조 대표는 "전북은 지난 대선에서 전국 최고의 지지율로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기여했다. 때문에 전북은 문재인 정부에게 GM 군산공장을 살리라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전북에 와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살리겠다고 약속한 적이 있다. 그러나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군산조선소는 문을 닫았다. 한 번의 약속은 어겼다 해도 두 번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조 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에게 군산GM공장 회생 및 전북 일자리 회복을 위한 대책특별위원회를 국회 차원에서 구성하자고 제안한다"며, "국회의장 예방 일정을 잡으면 특위 구성을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평화당은 당 GM특위 이름으로 한국GM 지분 17%를 가진 2대 주주 산업은행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 GM특위 위원장을 맡은 정동영 의원은 "군산공장 폐쇄 통보 전인 9일 한국GM 이사회에서 구조조정 안건이 올라왔고 (15일에) 군산공장을 폐쇄했다. 산업은행이 파견한 이사 3명이 기권했다고 들었다"며, "기권하지 않고 표결에 나섰다면 공장 폐쇄는 무산될 수 있었다. 이는 직무유기이자 배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산업은행 파견 이사들이 기권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군산공장 포기 결정을 언제 보고받았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