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靑, "강원랜드 부정 합격 226명 전원 직권면직 등 인사 조처"

등록 2018-03-15 16:39:57 | 수정 2018-03-15 17:02:39

문 대통령, 공공기관 채용 비리 엄중한 책임 촉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업 비리 문제를 설명했다. (뉴시스)
청와대가 강원랜드에 부정 합격한 226명 전원을 직권면직 등 인사조처하기로 했다. 15일 오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취업 비리 관련 대통령 지시 사항'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강원랜드로 대표하는 공공기관 채용 비리 결과를 보고 받은 후 '후속 조처를 철저하게 속도를 내서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채용 비리가 드러났는데도 가담자나 부정 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기관의 책임자에게 엄중히 책임을 물으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대통령 지시에 따라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부정 합격자 조처 방안을 논의했다. 강원랜드에 부정합격한 것으로 드러난 226명 전원을 직권면직 등 인사 조처하기로 뜻을 모으고, 강원랜드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하기로 했다.

한편 검찰과 산업부가 각각 수사와 조사를 해 이들 226명이 점수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강원랜드에 부정 입학한 사실을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5일 이미 업무에서 배제됐다.



조샛별 기자 star@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