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이재명-김부선 밀회' 의혹 제기…이재명, "근거를 대라"
정치

김영환, '이재명-김부선 밀회' 의혹 제기…이재명, "근거를 대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6-07 14:01:15 | 수정 : 2018-06-27 10:12:0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영환(왼쪽)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료를 보여주며 “지난 3사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으며 ‘마녀 사냥’이라고 반박하는 이재명 후보의 뻔뻔한 표정을 보며 참담함을 느꼈다”며 “여배우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고도 전혀 반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뉴시스)
6.13지방선거의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경기도지사 네거티브 선거전이 과열 양상을 보인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배우 김부선 씨와 밀회 의혹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근거를 대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 후보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선거는 출마자들의 기본적인 도덕성과 자질을 검증받는 민주주의의 가장 중요한 시스템"이라고 입을 열고, 이 후보가 한 토론회에서 자신을 두고 불거진 불륜 의혹을 부인한 대목을 가리켜 "국민 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으며 마녀사냥이라고 반박하는 뻔뻔한 모습을 보면서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제가 문제로 보는 것은 불륜이 아니다"며, "전 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치고 있고 이를 은폐하며 여배우를 인격 살인하고도 반성하지 않는데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침묵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기회를 드린다.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여배우에게 사과하라"며 "그게 인생을 새로 시작하는 길일 것이다. 그러지 않으면 선가가 끝난 후에도 진실을 규명하는 모든 일을 하겠다. 거짓말이 탄로날 때 도지사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정론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자리를 옮겨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 후보가 김 씨와 연인 관계였다고 강조하며, 인천에서 촬영한 김 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 후보가 촬영한 것'이라고 김 씨가 증언한 사진이라며, 이 후보가 김 씨의 가방을 든 모습을 촬영한 사진도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구체적인 시기와 장소를 언급하며 이 후보와 김 씨가 연인 관계를 이어 갔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의 기자회견이 있은 후 이 후보는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사실이 아니다"며 "근거를 가지고 얘기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김 씨가 찾고 있다는 사진을 언급하며 "가정을 할 게 아니라 그냥 내면 된다. 있으면 여태까지 왜 안냈겠나"라며 진의를 의심했다. 또한 자신은 김 씨의 사진을 찍은 적도 김 씨가 자신의 사진을 찍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분(김부선)하고 양육비 문제 상담한 일이 있고 그것 때문에 집회 현장에서 몇 차례 우연히 만난 적도 있다. 지금까지 얘기한 게 다이다"며, "이런 얘기 가지고 1300만 도민의 운명이 걸린 이런 선거 국면에서 도민의 삶이나 또는 도의 미래를 얘기 안 하고 이런 네거티브한 주제를 얘기하고 있는 게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선거가 끝난 후에 김 후보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