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성평등, 여가부 의무만이 아냐…각 부처가 책임질 고유업무"

등록 2018-07-03 13:56:29 | 수정 2018-07-03 13:58:45

"성평등 민주사회 못 만들면 국민 기본요구에 답하지 못하는 것"
"성희롱 보완 대책 추구보다 발표된 대책의 철저한 이행이 중요"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2018년도 29회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감기몸살로 자리를 비웠던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지난달 12일 이후 20여일 만이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성평등 문제 해결과 관련해 "성평등 문제를 여성가족부의 의무로 여기지 말고 각 부처의 행정영역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선 각 부처가 책임져야 하는 고유의 업무로 인식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9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국무회의에서 우리가 모으는 의지가 각 부처의 일선 행정기관과 현장까지 제대로 스며들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공공시설 영역에서는 행정안전부가, 직장 영역에서는 고용노동부가, 문화·예술·체육 영역에선 문화체육관광부가, 학교 영역에서는 교육부가, 군대 영역에서는 국방부가 이렇게 다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발표되는 보완 대책이 국민들이 체감하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수 있도록 각 부처가 모든 행정역량을 투입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여가부 등 관계부처는 합동으로 이날 국무회의에서 성희롱·성폭력 방지 보완대책을 보고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광화문 광장의 수많은 촛불에서부터 최근 미투 운동의 외침까지 국민들께서는 나라다운 나라, 공정한 나라, 차별없는 나라를 만들라는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 전반에 깊숙히 자리잡은 성차별과 성폭력을 근절하고 성평등한 민주사회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우리는 그러한 국민의 기본적인 요구에 답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뜻을 모아 오늘 회의에서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성희롱, 성폭력 방지 보완대책이 보고될 예정"이라며 "그동안 정부가 이미 발표한 대책들도 많은데 또다시 보완대책이 발표된다는 것은 더욱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뜻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나 보다 중요한 것은 대책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발표한 대책을 철저하게 이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