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당, "드루킹·김경수 엄중 수사하라" 촉구

등록 2018-08-10 15:40:07 | 수정 2018-08-10 16:53:15

안철수 선거 전략 빼돌린 정황 의혹' 보도에 자유한국당도 가세해 비판

자료사진, 김철근 대변인. (뉴시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10일,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에 엄중 수사를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김경수(51) 경남도지사가 김 씨와 정권 핵심부 사이의 연결고리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드루킹이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의 선거 전략을 빼내 김 지사에게 건넸고 김 지사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 캠프 핵심 인사도 이를 읽었다는 특검수사 내용이 보도됐다"고 지적했다. 이는 10일자 동아일보 보도로, 신문은 "김동원 씨가 지난해 대통령 선거 한 달여 전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후보의 선거 홍보전략을 입수해 김경수 도지사 측에 건넨 정황을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확보해 진위를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드루킹이 이렇게 뒤에서 암약했기 때문에 김경수 지사에게 인사 청탁을 하고 청와대 백원우 비서관이 인사 청탁 대상이었던 도 변호사를 직접 면담까지 한 것이라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정도면 김 지사가 드루킹의 몸통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드루킹과 정권 핵심부 사이의 연결고리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드루킹-김경수의 특검 수사와 해명을 보면서 왜 최순실-박근혜 비선 실세 국정농단의 모습이 연상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허익범 특검은 필요하다면 수사기간 연장을 통해 대선 당시 민주당과 김 지사 그리고 드루킹 사이에 있었던 선거범죄의 의혹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동아일보 보도를 언급하며 문재인 캠프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 수사 이전에 문 캠프가 스스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난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으로 여론을 조작하고 심지어 타 후보 캠프의 홍보 전략을 빼내 활용한 파렴치한 행위에 대해서 정치적으로나 도의적으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어떻게 물어야 할 것인지 스스로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사안은 드루킹이 대선 과정에 개입한 정치적으로 중대한 사안일 뿐만 아니라 국민적 의혹이 어느 하나 제대로 충족되지 않은 사안인 만큼 특검마저 정해진 수사기한에 쫓겨 진실이 은폐되는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며, 특검 기한의 연장을 촉구했다.

한편 김 경남지사는 6일에 이어 9일 두 번째로 허 특검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김 씨와 3시간 반 동안 대질했다. 김 지사는 대질 과정에서도 김 씨의 댓글 조작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공모 의혹을 모두 부인했고, 인사 청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