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진설계의무화]민간 "취지 알지만…비용 가중 우려에 정부지원 현실화해야"
경제

[내진설계의무화]민간 "취지 알지만…비용 가중 우려에 정부지원 현실화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6 14:02:31 | 수정 : 2016-12-16 14:03: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지난 9월 발생한 경주 지진으로 한반도가 지진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정부가 내년 연말부터 모든 신규주택과 2층 또는 200㎡이상 건축물에 대한 내진설계를 의무화하기로 했으나 이에 걸맞는 지원대책은 마련치 않아 민간에 과도한 책임을 지우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16일 '지진종합방재대책'을 발표하고 내년 연말부터 신규로 짓는 모든 주택과 2층 또는 200㎡이상의 건축물, 병원·학교 등 주요시설에 대한 내진설계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9월12일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했을때 내진설계 의무가 없는 저층 민간건물에 피해가 많이 났기 때문이다.

현행 내진설계 규정은 3층 이상, 연면적 500㎡ 이상 건축물만 내진설계를 갖추도록 하고 있다. 실제로 민간건축물 29만4000여곳 가운데 내진설계가 된 건물은 33% 안팎이다. 3채중 2채는 지진에 사실상 무방비인 셈이다.

이에따라 정부는 건축업자가 건물을 신축하면서 지진 대비 보강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국세와 지방세 감면 등 인센티브를 확대해 내진보강을 유도하기로 했다.

그러나 신축 건물에 대한 내진보강을 의무화할 경우 건축업자들에게 비용 부담이 가중되고 들어가는 비용대비 감면되는 세금 혜택은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혜택이 적다보니 내진공사에 따른 지방세 감면 사례는 2013년 제도 도입후 5건에 불과했다. 지난해말 기준 내진공사가 된 다가구와 단독주택의 비율은 12%, 10채중 1채뿐이었다.

정부는 이러한 지적을 인정하면서도 국세와 지방세 감면 등 인센티브를 줘서라도 내진공사를 정책적으로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안전처 관계자는 "기존 건물에 내진 보강을 하려면 비용이 많이 들어가지만 건물을 신축할때 내진설계를 하면 비용 부담이 적다"면서 "기존 주택에 대해서는 추가해서 내진 비용을 부담해주면 좋지만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민간 건물의 내진설계를 의무화해 경제성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인센티브가 얼마나 혜택이 돌아갈 지 모르겠지만 건축업자들과 소유주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국가나 지자체에서도 유도하고 있다는 인식을 주는 효과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