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종사노조 파업, 시작도 전에 삐걱
경제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파업, 시작도 전에 삐걱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19 21:23:18 | 수정 : 2016-12-19 21:24: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열이탈 조합원 숫자 갈수록 늘어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오는 22일부터 돌입할 파업이 시작도 하기전부터 동력을 잃는 모습이다. 파업대열을 이탈하는 조합원 숫자가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5일 211명으로 신고됐던 파업 참가 조종사노조 숫자는 12일 189명, 15일 181명, 16일 174명으로 지속 줄고 있다.

사측은 이에 대해 조종사노조가 애초 조합원들의 동의 없이 임의로 파업참가자 명단을 제출했기 때문으로 판단하고 있다.

파업에 참가할 경우 '무노동·무임금' 원칙이 적용되는 만큼 금전적 손해를 우려하는 일부 조합원들이 파업 대열에서 이탈했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조종사노조는 전 조합원의 급여를 각출하는 방식으로 파업 참가자의 임금을 보전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 측은 실제 파업이 진행될 경우 대외 이미지 손실은 불가피한 부분이지만 이로 인한 승객들의 불편은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국내 항공사 조종사들은 파업을 하더라도 필수업무유지율에 따라 최소 국제선 80%, 제주노선 70%, 국내선 50% 이상을 운항해야 한다. 항공산업은 지난 2005년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됐다.

대한항공은 파업 기간 동안 국제선의 경우 97%가 정상 운항하고 다수 대체 교통 수단이 있는 국내선의 경우는 72%가 평소와 같이 운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노선의 경우도 90%가 정상 운항한다.

대한항공 전체 조종사 숫자가 약 2700명임을 감안하면 실제 파업에 참가하는 인원은 약 6% 남짓일 것으로 예상된다.

조종사노조는 우선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간 감편 계획을 짜고 오는 22일 파업 출정식을 가질 계획이다. 실제 파업이 진행된다면 이는 2005년 이후 11년 만의 일이다. 사측은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해당 기간 결항편을 안내하고 있다.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사측은 지난 2015년 임금협상 문제로 지속 갈등을 빚고 있다. 조종사노조는 기본급 37% 인상을, 사측은 1.9%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 대한항공 일반직 노조는 1.9% 인상에 이미 동의했다.

최근 열린 교섭에서 사측은 2015년 임금협상을 조속히 마무리 짓고 2016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통해 처우 개선을 약속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노조는 이를 거절하고 기본급 29% 인상을 재차 요구했다. 기존보다 7% 낮은 금액이지만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의 평균 연봉이 1억4000만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연간 4000만원 이상의 높은 임금을 더 달라는 얘기가 된다.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의 경우 최근 ▲2015년 기본급 및 비행보장수당 동결 ▲2016년 기본급 직급별 4% 인상, 비행보장수당 개인별 2.4% 인상 등을 골자로 사측과 임금협상을 마무리지은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사는 그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교섭을 조기 마무리 짓고 올해 임금교섭을 함께 진행하거나 실질적 처우 개선을 제안했지만 조종사노조는 부분파업을 강행하려고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조종사노조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부산서 180t 변압기 추락해 2명 사망
부산의 한 변압기 제조공장에서 변압기가 추락해 근로자가 죽거나 ...
특검, "남은 기간 우병우 보강수사…특감실 해체·세월호 수사 방해 의혹 손 못 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