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은행 가계대출 11% 증가…2018년까지 연착륙 가능할까
경제

지난해 은행 가계대출 11% 증가…2018년까지 연착륙 가능할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1 15:13:14 | 수정 : 2017-02-21 15:15:1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동산 시장 호황에 지난해 집단대출 17.9% 증가
금융당국,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 6%대 관리 예정
"2018년에 가계부채 연착륙 단계로 진입" 기대
사진은 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은행앞에 표시된 대출 금리. (뉴시스)
지난해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국내은행의 가계대출(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잔액은 707조1000억원으로 1년 전(638조3000억원)보다 68조8000억원(10.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은 477조1000억원에서 532조9000억원으로 55조8000억원(11.6%) 불었다.

특히 중도금 등 집단대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부동산 시장 호황으로 집단대출 잔액은 110조000억원에서 130조로 19조8000억원 늘어 17.9%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주택대출 증가액의 35%를 차지한다.

신용대출은 101조1000억원에서 108조7000억원으로 7조6000억원(7.5%) 늘었다.

올해는 은행권 가계부채가 급속하게 늘어나기 어려운 상황이다. 금융권의 대출 심사가 강화된 데다 금리 인상과 부동산 시장 둔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어서다.

관건은 부동산 시장이다. 금융당국은 최근 2년 동안 활황이던 부동산 시장이 예년 수준으로 안정화하면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2016년 주택매매 거래량은 105만건으로 최근 5년(2012~2016년) 평균 96만건을 웃돈다. 분양 물량도 작년에는 46만건으로 5년 평균(38만건)을 상회한다.

주택 공급이 예년보다 많았던 2015년과 지난해는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율이 2년 연속 10%를 웃돌았지만 2014년에는 7.1%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금융당국은 올해 은행권 가계부채 증가율을 지난해의 절반 수준인 6%대에서 관리하고 2018년에는 경상 성장률 수준으로 낮춰 연착륙시킨다는 계획이다. 경상 성장률은 실질 성장률과 물가 상승률을 더한 수치로 기회개정부가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밝힌 올해 경상성장률은 4.2%(성장률 2.6%, 물가 1.6%)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과거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감과 부동산 시장의 분양물량 및 주택거래량이 밀접했다"며 "최근 5년 평균 수준으로 공급량이 안정화하면 2018년에는 가계부채가 연착륙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당장 지난달 은행권에서 발생한 중도금 대출(집단대출) 규모는 2조5000억원으로 전년의 반 토막 수준으로 줄었다.

다만 부동산 시장의 경우 이달 말부터 3~4월이 봄 성수기여서 이 시기의 대출 동향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