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8' 예약판매 첫날부터 '불티'…"분위기 좋다"
경제

'갤S8' 예약판매 첫날부터 '불티'…"분위기 좋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22:27:34 | 수정 : 2017-04-07 22:30: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S8 64기가 오키드그레이·S8+ 128기가 블랙 선호
예약 구매고객 정시 출시 21일보다 3일 빠른 개통
삼성전자 갤럭시S8 예약판매 시작일인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딜라이트 홍보관에서 시민들이 예약접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의 예약판매를 시작한 첫날, 이동통신사 예약판매 전용 사이트에 접속 장애가 발생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공식 온라인몰과 전국 대리점에는 갤럭시S8 예약 가입에 대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심지어 LG유플러스 갤럭시S8 예약판매 전용 사이트(s8.uplus.co.kr)는 예약 가입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이날 오전 9시부터 1시간 반가량 접속 장애가 빚어졌다.

이 같은 인기는 한창 업무에 바쁜 금요일 평일 오후 시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발길을 휴대폰 대리점으로 이끌게 했다.

이통사 관계자는 "오랜만에 평일 오전부터 매장 분위기가 활기를 보였다"면서 "그간 추이를 볼때, 퇴근시간부터 주말 사이에 내방객들이 늘면서 많은 예약판매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서울 시내 일대 휴대폰 대리점에는 오전부터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이 몰렸다. 직원들은 갤럭시S8의 색상 및 용량 등을 비교해보고 예약상담을 받는 소비자들을 응대하느라 분주했다.

소비자들은 갤럭시S8의 64기가 오키드 그레이 색상과 갤럭시S8+의 128기가 블랙 색상을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을지로의 한 대리점 관계자는 "갤럭시S8 예약판매 소식이 전해지면서 며칠 전부터 내방객들과 문의가 늘기 시작했다"며 "오늘만 내방객 수가 평소 대비 2배 정도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예약판매 마케팅도 효과를 보고 있다. 6GB 램을 탑재한 갤럭시S8+단말기에 한해 제공하는 '삼성 덱스(Dex)‘를 받으려는 예약 가입자들이 많다는 전언이다.

광화문의 한 대리점 관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비교적 금전적인 여유가 있는 편이라 가장 스펙이 좋은 갤럭시 S8+를 선택하는 빈도도 높은 것 같다"며 "가격은 갤럭시S8보다 6만5000원 가량 비싸지만 그에 상응하는 사은품을 제공하기 때문에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 가격은 각각 93만5000원과 99만원이다. 6GB RAM(메모리 128GB)을 탑재한 갤럭시S8+의 가격은 115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갤럭시S8는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3가지 색상으로, 갤럭시S8+는 코랄 블루, 오키드 그레이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6GB RAM을 탑재한 갤럭시S8+는 미드나이트 블랙 컬러다.

삼성전자는 예약 구매 고객 중 18일부터 24일까지 개통 후 이벤트에 참여한 경우 최신 블루투스 스피커 '레벨 박스 슬림(9만9000원)'을 제공한다. 특히 6GB 램을 탑재한 갤럭시S8+ 예약 구매 고객은 갤럭시S8+을 이용해 데스크탑PC와 같은 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덱스(Dex)(15만9000원)'를 선택할 수 있다.

예약 구매는 체험 매장인 3000여개의 모바일 특화 체험매장 S·ZONE 을 비롯한 전국의 모든 이동통신 매장 및 주요 온라인몰에서 오는 17일까지 가능하다. 예약 구매 고객은 국내 정시 출시일인 21일보다 3일 빠른 18일부터 개통할 수 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심해수색장비 투입해 블랙박스 수거해야”
오는 31일은 축구장 3개 너비의 초대형 광석 운반선 스텔라데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