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김동연·이주열 "경제여건 엄중…재정·통화 폴리시믹스 대응"

등록 2018-07-16 09:50:36 | 수정 2018-07-16 09:53:54

경제정책 '투톱', 석달만에 만나 정책 공조 강조
"국내 경제, 고용부진 등으로 민생 어려움 가중"
"통상마찰·美금리인상 등 위험요인 상존해있어"

김동연(오른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최근 경제·금융 현안과 대응방향을 논의를 위한 조찬 회동을 하기 전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우리나라 경제정책 '투톱'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만나 미·중 무역마찰과 국내 고용부진 등에 휩싸인 우리 경제여건이 엄중한 상황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

기재부와 한은은 재정·통화정책의 '폴리시믹스(policy mix·정책조합)' 운용을 통해 서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비공개 조찬 회동을 가진 뒤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엄중한 만큼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다"며 "앞으로 기재부와 한은은 상호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재정·통화정책을 조화롭게 운용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수장이 직접 만나 '정책 공조'를 강조하고 나선 것은 국내 경제 곳곳에 각종 위험요인들이 산적했다는 판단에서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날 자리에서 국내 경제에 대해 고용부진 등으로 민생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고, 미·중 통상마찰과 미국의 금리인상 등 위험요인이 상존해 있다고 진단했다.

조찬 회동에 앞서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미·중 무역마찰로 비롯되는 세계적 환경변화에 대한 대처, 최저임금 등 경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대내 변수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교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도 "우리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면서도 금융시장 안정을 유지하는데에 어려움을 줄 수 있는 리스크가 적지 않다"며 "글로벌 무역분쟁에 따라 국내 경제가 수출, 투자, 고용 등 각 부분에서 적지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고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우려했다.

두 기관은 대내외 위험요인에 대해서도 면밀한 시장 모니터링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자리에는 기재부에서 고형권 1차관, 김용진 2차관, 이찬우 차관보, 황건일 국제경제관리관이 배석했고, 한은에서는 윤면식 부총재, 허진호 부총재보, 유상대 부총재보, 정규일 부총재보가 참석했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의 회동은 지난 4월 이후 석 달 만이다.

당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및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회의 참석 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다가 조윤제 주미대사 초청으로 함께 오찬 회동을 한 바 있다.(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