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값 상승세 꺾였다…강남4구 상승률 0.07%로 축소
경제

서울아파트값 상승세 꺾였다…강남4구 상승률 0.07%로 축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9-28 09:57:16 | 수정 : 2018-09-28 09:59:3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감정원 '9월4째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
주간상승률 '0.26→0.10%'…마·용·성도 한풀 꺾여
'노원·도봉·성동' 잔불…광명·분당·과천도 큰폭↑
전국 6주째 상승세…서울 전세값은 오름폭 축소
자료사진,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연이은 정부 세제·대출규제 강화와 공급 확대 방침에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28일 한국감정원 '2018년 9월 4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대비 0.10% 상승하며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전주 0.26%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다.

지난 7월16일(0.10%) 이후 2개월만에 최저치다.

지역별로는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상승 기류가 크게 꺾으며 0.07%로 전주(0.29%) 대비 축소됐다. 송파(0.09%), 강남·성동(0.08%), 서초(0.03%) 등 순이다.

이른바 마·용·성 지역도 마포(0.13%), 용산(0.10%), 성동(0.06%) 등도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 다만 노원(0.15%), 도봉구(0.18%), 강북구(0.16%), 은평(0.15%), 종로구(0.15%) 등 지역은 평균보다 상승률이 높아 여전히 잔불이 남은 상태다.

경기 지역의 상승률도 전주(0.18%) 대비 절반 이하로 축소된 0.07%에 그쳤다. 광명(0.17%), 성남 분당(0.13%), 과천(0.17%) 등 최근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던 지역들도 다소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상대적으로 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보합세에 들어선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상승률도 전주(0.19%)에서 0.07%로 축소됐다.

전국은 0.01% 오르며 6주째 상승세를 지속했다.

지방은 0.04% 떨어지며, 전주(-0.05%)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광주(0.15%), 대구(0.12%), 대전(0.12%), 전남(0.08%), 등이 오름세를 보인 반면, 울산(-0.23%), 경남(-0.23%), 강원(-0.13%), 제주(-0.11%) 등은 떨어졌다.

한편 전셋값도 추석을 앞두고 진정되는 모습을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와 같이 0.02% 하락했다.

서울은 양천(0.15%), 영등포(0.14%), 서초(0.13%), 마포(0.14%), 강동·중구(0.11%) 등을 중심으로 오름세를 나타내며 0.05% 상승했다. 전주(0.09%)에 비해 오름폭은 축소됐다. 인천과 경기는 보합세를 기록했다.

지방은 0.05% 하락하며 전주 대비 내림폭이 축소됐다.

광주(0.08%), 대전(0.04%), 전남(0.03%), 대구·제주(0.01%) 등이 상승한 반면, 울산(-0.31%), 충북(-0.18%), 경남(-0.12%), 전북(-0.11%) 등에서 하락세세를 지속했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
김명수 대법원장, "법원행정처 폐지" 공식 발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대법원의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 당시...
"북한이 넘길 다음 책장은 비핵화 아니라 '조용한 핵개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체제 안정을 대가로 얻는...
'단원 성폭력 의혹' 법원, 이윤택 징역 6년 '철퇴'…미투 운동 첫 실형
검찰이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유사강간치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