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 세월호 농성장 천막 철거 요구
사회

서울시, 광화문 세월호 농성장 천막 철거 요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5-02-08 12:17:27 | 수정 : 2015-02-08 12:27: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농성장 천막에 대한 철거 방침을 밝힌 가운데 2일 현재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14개의 세월호 농성장 천막이 여전히 설치돼 있다.(뉴스한국)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농성장 천막에 대한 철거 방침을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 26일 세월호가족대책위원회에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농성장 천막 14개 가운데 서울시에서 지원한 13개를 철수할 방침으로, 31일까지 개인 비품을 정리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시한이 지난 2일 현재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14개의 세월호 농성장 천막이 여전히 설치돼 있다. 농성장에는 세월호 희생자들의 사진이 전시돼 있으며,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서명이 이루어지고 있다.

광화문 세월호 농성장은 지난해 7월 16일 ‘유민 아빠’ 김영오씨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요구하는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천막 1개를 설치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후 유가족을 비롯해 시민들의 동조가 이어지면서 농성 규모가 커지자 서울시는 천막 13개를 추가 지원했다.

이번 서울시의 철거 방침은 어버이연합, 일간베스트, 서북청년단 등 보수단체들이 농성장 철거를 요구하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함에 따라 내려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제적으로 철거에 돌입하지는 않을 예정이며, 유가족 측과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가족 측은 진상규명이 이루어지기 전까진 농성장을 자진 철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