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박 못 나가 성폭행" 송영근 의원 발언 '파문'
사회

"외박 못 나가 성폭행" 송영근 의원 발언 '파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5-02-08 12:19:49 | 수정 : 2015-02-08 12:27: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여군 하사관 가리켜 '아가씨' 지칭…30일 특위 위원 사임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이 29일 국회 군 인권개선 및 병영문화혁신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모 육군 부대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송 의원이 즉각 해명 기자회견을 했지만 비난 여론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송 의원은 이날 회의 도중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된 모 여단장을 언급하며 "(해당 여단장이) 지난해에 거의 외박을 나가지 않았다. 가족도 거의 면회를 하러 오지 않았다. 나이가 40대 중반인데, 이 사람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측면을 우리가 한 번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사람들이 비단 이번 그 여단장뿐이겠나. 전국에 이 지휘관들이 한 달에 한 번씩 정상적으로 (외박을) 나가야 하는데 제때 못 나간다. 가정관리 안 되고 본인의 섹스 문제를 포함해 관리가 안 되고 있다. 이런 문제(성폭행)를 야기한 큰 원인이 아니냐"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어 군대 내 옴부즈맨 제도의 필요성을 언급하던 중 성폭행 피해 여군 하사를 가리켜 '아가씨'라고 말해 다른 의원들에게 강력한 항의를 받았다. 송 의원은 "여단장 문제가 나왔을 때 그 하사 아가씨가 옆에 아가씨한테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의원은 "하사관을 아가씨로 부르는 관점이 문제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송 의원을 강력 규탄하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할 것을 요구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29일 오후 브리핑에서 "송 의원 같은 군 장성이 만들어 놓은 군 문화가 군인들의 폭력 문화를 만들어 놓은 것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질타했다.

송 의원은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즉각 해명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사건을 두둔하거나 옹호하려는 취지는 아니었다.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전방 부대 지휘관이 정상적으로 부대 지휘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의미였다. 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지혜롭지 못했던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30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송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송 의원의 국회 병영문화개선 특위 위원 사퇴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중범죄자를 감싸며 여군 비하 표현을 사용한 것은 국회의원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한 것으로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한편 송 의원은 이날 오전 특위 위원 사임을 표명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