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페이스북에 위안부 강제성 부인한 '아베 비판' 광고y
사회

서경덕, 페이스북에 위안부 강제성 부인한 '아베 비판' 광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2-02 14:33:49 | 수정 : 2016-02-02 14:41: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을 비판하는 영상 광고 중 일부. (서경덕 교수 제공)
뉴욕타임스 등 전 세계 주요 매체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진실을 알리는 광고를 꾸준히 게재해 온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전 세계 페이스북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관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비판 광고를 올렸다고 2일 밝혔다.

서 교수는 "최근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UN에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것은 지난 1월 아베 총리가 국회에서 얘기한 것을 그대로 옮긴것으로 역사왜곡을 또 시작한 격이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오히려 지금이 기회라고 생각한다. 일본 정부의 이런 역사왜곡 행위를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을 통해 일본을 압박해 나가는 것이 일본의 역사왜곡을 막을수 있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에 올린 광고는 45초 분량의 애니메이션 광고다. 1년 전 배포한 후 두 번째로 진행하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발언과 네덜란드 외무장관 및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성명 등을 넣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세계적인 반응을 전했다.

아베 총리를 특징적인 인물로 만들고 여기에 '일본이 국가적으로 여성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근거없는 중상이 전 세계에 퍼지고 있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을 목소리 그대로 담아 역사 왜곡의 실상을 전달했다. 맨 마지막 장면에서는 세계적인 독일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진리를 모르는 사람은 단순한 바보로 그치지만, 진리를 알면서도 그것을 부정하는 일은 범죄다'라는 문구를 넣어 역사왜곡을 일삼는 일본 정부와 아베를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가 공개한 영상 광고는 전 세계 젊은층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에 올려 미국, 독일, 중국, 호주 등 주요 10개국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홍보하고 있다. NYT, WSJ, WP, CNN 등 전 세계 194개국 주요 언론 605개 매체의 트위터 계정에도 영상을 링크했다. 유튜브 뿐만 아니라 아시아, 유럽, 미주 등 각 대륙별 주요 30개국을 선정하여 각 나라 대표 포털 사이트와 동영상 사이트에 동시에 올려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는 중이다.

서 교수는 "제 페이스북을 통해 4개 언어로 광고에 관한 보충설명을 올렸다. 이번 광고에 필요한 비용은 치킨마루가 전액 후원했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