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셋 착용하면 요르단 난민촌 자타리로 갑니다"y
사회

"헤드셋 착용하면 요르단 난민촌 자타리로 갑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2-15 14:48:58 | 수정 : 2016-02-15 15:00: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가상체험 모금활동 시작
자료사진, 2012년 8월 19일 요르단에 있는 자타리캠프의 모습. 난민촌에 있던 난민들이 구호물품을 받으러 달려가고 있다. (AP=뉴시스)
한국에서 요르단에 있는 난민촌의 모습을 가상체험할 수 있는 대면 모금을 15일부터 시작한다고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가 이날 밝혔다.

가상체험 캠페인은 사용자가 난민이 실제 생활하는 난민촌의 곳곳을 둘러보며 난민의 어려움을 직접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말한다. 후원자를 모집하는 것 뿐만 아니라 난민에 대한 인식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대표부는 가상체험 캠페인을 진행하는 두 번째 유엔난민기구 사무소다. 앞서 멕시코대표부가 지난해 같은 캠페인을 처음 시작했다. 이때 멕시코대표부의 새 후원자가 23% 늘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가상체험 헤드셋은 요르단에 있는 자타리 난민촌의 모습을 담고 있다. 헤드셋을 착용하면 3분 동안 난민이 생활하는 주거지와 식량배급소, 보건소 등의 모습을 한국어 설명과 함께 보고 들을 수 있다. 헤드셋을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하는 형식이다.

더크 헤베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는 "국민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가상체험이라는 콘셉트에 익숙한 한국에서 이 캠페인을 시작하게 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가상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은 한국의 대중이 난민 문제를 알게 되고 궁극적으로는 이들을 지원하고 보호하기 위한 유엔난민기구의 활동에 금전적인 후원을 결심하여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