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셋 착용하면 요르단 난민촌 자타리로 갑니다"y
사회

"헤드셋 착용하면 요르단 난민촌 자타리로 갑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2-15 14:48:58 | 수정 : 2016-02-15 15:00:5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가상체험 모금활동 시작
자료사진, 2012년 8월 19일 요르단에 있는 자타리캠프의 모습. 난민촌에 있던 난민들이 구호물품을 받으러 달려가고 있다. (AP=뉴시스)
한국에서 요르단에 있는 난민촌의 모습을 가상체험할 수 있는 대면 모금을 15일부터 시작한다고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가 이날 밝혔다.

가상체험 캠페인은 사용자가 난민이 실제 생활하는 난민촌의 곳곳을 둘러보며 난민의 어려움을 직접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말한다. 후원자를 모집하는 것 뿐만 아니라 난민에 대한 인식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대표부는 가상체험 캠페인을 진행하는 두 번째 유엔난민기구 사무소다. 앞서 멕시코대표부가 지난해 같은 캠페인을 처음 시작했다. 이때 멕시코대표부의 새 후원자가 23% 늘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가상체험 헤드셋은 요르단에 있는 자타리 난민촌의 모습을 담고 있다. 헤드셋을 착용하면 3분 동안 난민이 생활하는 주거지와 식량배급소, 보건소 등의 모습을 한국어 설명과 함께 보고 들을 수 있다. 헤드셋을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하는 형식이다.

더크 헤베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는 "국민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가상체험이라는 콘셉트에 익숙한 한국에서 이 캠페인을 시작하게 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가상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은 한국의 대중이 난민 문제를 알게 되고 궁극적으로는 이들을 지원하고 보호하기 위한 유엔난민기구의 활동에 금전적인 후원을 결심하여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