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일본 가해역사 기념관' 지원 프로젝트 시작y
사회

서경덕, '일본 가해역사 기념관' 지원 프로젝트 시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2-29 10:37:08 | 수정 : 2016-02-29 10:42:5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서경덕(왼쪽에서 네 번째) 교수가 나가사키 평화자료관 관계자들과 함께 사진 찍은 사진. (제공, 서경덕 교수)
3·1절을 맞아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이 일본 '나가사키 평화자료관'에 한국어 및 일본어로 전시관을 설명해 주는 음성 서비스 기기를 기증했다고 29일 밝혔다.

'일본 가해역사 기념관' 지원 프로젝트는 일본이 벌인 가해역사를 후손들에게 올바로 알리기 위해 일본인들 스스로가 힘을 모아 만든 각종 기념관에 안내서 제공 및 음성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일이다.

이번 '나가사키 평화자료관'에 제공한 음성 서비스는 한국어 및 일본어 설명 기기 10대를 제공했고 하시마(군함도) 및 다카시마의 강제징용 사실, 일본군 '위안부' 및 난징 대학살 등에 관한 내용을 상세히 담고 있다.

서 교수는 "대부분이 민간차원에서 운영비를 모으고 자원봉사를 해 가며 운영을 하다보니 시설이 매우 열악하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과는 달리 올바른 역사를 후손들에게 알리려는 그들의 노력에 감동을 받아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작년에 시범적으로 나가사키 평화자료관에 한국어 및 일본어로 된 안내서 1만 부를 제공했었는데 일본인 뿐만이 아니라 한국인 관람객들도 많이 늘어 이번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나가사키 평화자료관에 기증된 안내서와 음성 서비스 기기. (제공, 서경덕 교수)
특히 서 교수는 "교토 단바 망간기념관, 교토 우토로 마을에 향후 들어설 기념관, 도쿄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 자료관 등 일본 내 가해역사 자료관에 먼저 지원을 한 후 중국쪽 기념관으로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향후 서 교수팀은 기업의 사회공헌팀 및 네티즌들의 모금운동을 통해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 할 계획이며 삼일운동 100주년을 맞는 2019년까지 최소 10군데에 지원할 예정이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