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소비자 해치는 기업 퇴출해야”…옥시 제품에 ‘레드 카드’y
사회

소비자단체, “소비자 해치는 기업 퇴출해야”…옥시 제품에 ‘레드 카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5-24 17:22:20 | 수정 : 2016-05-24 19:22:2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에서는 여전히 옥시 제품 판매 중”
옥시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소비자단체 관계자들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옥시 제품에 빨간 딱지를 붙이며 기업 퇴출을 촉구했다. (뉴스한국)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소속 10개 소비자단체 회원 100여명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해 옥시에 사과와 피해자 보상을 촉구하며 옥시제품 불매선언을 재천명했다. 옥시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유통업체를 비판하며 이마트 용산역점을 찾아 진열대에 놓여 있는 옥시 제품에 ‘퇴장’을 뜻하는 빨간 딱지를 붙이기도 했다.

김자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은 “제품을 만들었으면 기업은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유통회사도 예외 없이 책임을 져야 한다. 유통업체는 안 판다고 시늉만 하지 말고 매장에서 없애주기를 바란다”며 옥시 불매 운동을 촉구했다.

옥시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소비자단체 관계자들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한국)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소비자단체들이 옥시 불매운동을 전개한 이후 대형유통업체가 판매 중단을 약속했지만 실상은 달랐다. 10일 1차 조사에 이어 19·20일 2차 조사를 해보니 서울시내 유통업체 116곳 중 백화점 6곳과 기업협 슈퍼마켓 2곳에서 옥시 제품을 철수했다. 그 외 대형마트 39곳, 기업형 슈퍼마켓 57곳 등에서 여전히 옥시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전성자 한국소비자교육원 원장은 “유해제품을 판매해서 신체적·정신적 유해를 가한 업체는 책임을 져야 한다.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제품을 회수·수거 하고 철저하게 폐기해야 한다. 관계당국은 해당 기업이 사회적·자의적 책임을 다하도록 해야 하고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 징벌해야 한다”며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때까지 관계당국은 유사상품의 판매를 보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윤선 녹색소비자연대 상임위원도 소비자의 심정을 고려해 대형 마트가 옥시 제품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옥시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소비자단체 관계자들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한국)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피해가 발생했다면 응당 이에 대한 손해를 배상하여야 한다. 소비자를 해치는 기업에 대하여는 이제 적극적으로 기업 퇴출이 이루어져야 한다. 살생물제를 비롯한 생활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시스템을 마련하여야 한다. 정부는 사건을 여기까지 몰고 온 것에 대해서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대형 현수막과 옥시 제품에 빨간 종이 붙이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운동경기에서 심판에게 경고를 받은 선수가 또다시 고의로 반칙하거나 예의에 어긋난 행위를 했을 때 ‘레드카드’와 함께 경기장에서 퇴장을 당하는 것처럼 ‘옥시 제품 퇴출’의 의미를 담았다. 또 이마트 용산점을 방문해 진열대에 놓여 있는 옥시 제품에도 빨간 종이를 붙였고, 이마트 관계자에게 ‘옥시제품 판매 중단 촉구’ 서한을 전달했다.



김혜지 기자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