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소비자 해치는 기업 퇴출해야”…옥시 제품에 ‘레드 카드’y
사회

소비자단체, “소비자 해치는 기업 퇴출해야”…옥시 제품에 ‘레드 카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5-24 17:22:20 | 수정 : 2016-05-24 19:22:2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에서는 여전히 옥시 제품 판매 중”
옥시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소비자단체 관계자들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옥시 제품에 빨간 딱지를 붙이며 기업 퇴출을 촉구했다. (뉴스한국)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소속 10개 소비자단체 회원 100여명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에 대해 옥시에 사과와 피해자 보상을 촉구하며 옥시제품 불매선언을 재천명했다. 옥시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유통업체를 비판하며 이마트 용산역점을 찾아 진열대에 놓여 있는 옥시 제품에 ‘퇴장’을 뜻하는 빨간 딱지를 붙이기도 했다.

김자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은 “제품을 만들었으면 기업은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유통회사도 예외 없이 책임을 져야 한다. 유통업체는 안 판다고 시늉만 하지 말고 매장에서 없애주기를 바란다”며 옥시 불매 운동을 촉구했다.

옥시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소비자단체 관계자들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한국)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 따르면 소비자단체들이 옥시 불매운동을 전개한 이후 대형유통업체가 판매 중단을 약속했지만 실상은 달랐다. 10일 1차 조사에 이어 19·20일 2차 조사를 해보니 서울시내 유통업체 116곳 중 백화점 6곳과 기업협 슈퍼마켓 2곳에서 옥시 제품을 철수했다. 그 외 대형마트 39곳, 기업형 슈퍼마켓 57곳 등에서 여전히 옥시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전성자 한국소비자교육원 원장은 “유해제품을 판매해서 신체적·정신적 유해를 가한 업체는 책임을 져야 한다.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제품을 회수·수거 하고 철저하게 폐기해야 한다. 관계당국은 해당 기업이 사회적·자의적 책임을 다하도록 해야 하고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 징벌해야 한다”며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때까지 관계당국은 유사상품의 판매를 보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윤선 녹색소비자연대 상임위원도 소비자의 심정을 고려해 대형 마트가 옥시 제품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옥시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소비자단체 관계자들이 24일 낮 12시 서울 이마트 용산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한국)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피해가 발생했다면 응당 이에 대한 손해를 배상하여야 한다. 소비자를 해치는 기업에 대하여는 이제 적극적으로 기업 퇴출이 이루어져야 한다. 살생물제를 비롯한 생활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시스템을 마련하여야 한다. 정부는 사건을 여기까지 몰고 온 것에 대해서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대형 현수막과 옥시 제품에 빨간 종이 붙이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운동경기에서 심판에게 경고를 받은 선수가 또다시 고의로 반칙하거나 예의에 어긋난 행위를 했을 때 ‘레드카드’와 함께 경기장에서 퇴장을 당하는 것처럼 ‘옥시 제품 퇴출’의 의미를 담았다. 또 이마트 용산점을 방문해 진열대에 놓여 있는 옥시 제품에도 빨간 종이를 붙였고, 이마트 관계자에게 ‘옥시제품 판매 중단 촉구’ 서한을 전달했다.



김혜지 기자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