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에 위치한 이봉창 순국지, 쓰레기 더미로 방치"y
사회

"日 도쿄에 위치한 이봉창 순국지, 쓰레기 더미로 방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5-25 16:23:39 | 수정 : 2016-05-25 21:45:2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서경덕 교수, "쓰레기 수거장이 옮기기 위해 신주쿠 구청에 민원 제기"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이봉창 의사 순국지 내 형사자위령탑 근처에 쓰레기가 쌓여 있는 모습. (서경덕 교수 제공)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이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이봉창 의사 순국지 주변이 현재 쓰레기 더미로 방치돼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 곳은 이봉창 의사가 순국한 이치가야 형무소의 옛 터로 현재는 요초마치 놀이터로 개방되어 있다. 특히 놀이터 한구석에는 1964년 일본 변호사연합회에서 세운 '형사자위령탑(刑死者慰靈塔, 형을 선고 받아 죽은 이를 위로하는 탑)’이라는 비석만이 남아있는 상황이다.

서 교수는 "동네 주민들조차 이 곳이 과거 어떤 곳이었는지, 또한 위령탑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잘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위령탑 바로 옆은 쓰레기 수거장으로 방치되어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전했다. 그는 "쓰레기 수거장이라도 다른 곳으로 먼저 옮기기 위해 신주쿠 구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구청 내 담당 부서인 청소사무소·공원관리사무소·문화관광사무소 등에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령탑 바로 옆에 있는 구청 안내 게시판 뒷면을 활용해 이치가야 형무소와 형사자위령탑에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한국어와 일본어로 된 안내문구 설치를 함께 요청했다.

@IMG2@ 서 교수는 "전 세계에 퍼져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 우리 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해외에 방치된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도쿄에는 YMCA 내 2.8독립운동기념자료실, 와세다대학교 내 신간회 도쿄지회 창립대회가 열렸던 스콧트홀 등 우리의 독립운동 역사가 남아있는 곳이 꽤 있다. 도쿄 관광도 좋지만 이런 곳을 시간내서 방문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팀은 지난해 MBC 무한도전팀과 함께 소개한 나가사키 내 다카시마 공양탑의 강제징용 안내판을 설치하고자 계속 노력 중이다. 이번 형사자위령탑 관련 안내판 설치를 위해 조만간 신주쿠 구청도 방문할 계획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